법무부 "라임 로비 의혹, 윤석열 검찰총장 수사지휘 제대로 안했다"

입력 2020-10-18 14:47

제보하기
추미애 장관과 또 충돌하나

(신태현 기자 holjjak@)

법무부는 최근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와 관련해 '옥중 서신'을 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을 직접 조사한 결과, 검찰의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18일 밝혔다.

법무부는 "최근 언론을 통해 보도된 '검사·수사관에 대한 향응과 금품수수 비위', '검사장 출신 야권 정치인에 대한 억대 금품로비' 등 의혹과 관련해 김 전 회장이 '여권 인사 비위' 의혹과 함께 검찰에 진술했는데도 관련 의혹에 대한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여권 인사를 상대로 라임자산운용 구명 로비를 했다는 의혹을 받는 김 전 회장은 지난 16일 일부 언론에 보낸 편지에서 "여당뿐 아니라 야당 정치인에게도 금품 로비를 했고, 현직 검사 여러 명에게 접대를 했다"고 말했다.

특히 법무부는 "검찰총장이 야권 정치인과 검사 비위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비위 사실을 보고받고도 여권 인사와는 달리 철저히 수사하도록 지휘하지 않았다는 의혹 등 그 관련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현재까지 감찰 조사 결과와 제기되는 비위 의혹의 내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진행 중인 감찰과는 별도로 수사 주체와 방식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법무부가 윤석열 검찰총장의 수사지휘를 문제삼으면서 한동안 봉합됐던 추미애 장관과의 갈등이 또다시 불거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자 13명은 심혈관·뇌혈관 등이 사인…4명은 질병사·질식사로 확인"
  • 2
    카카오 운영 포털 다음, 모바일ㆍPC서 접속 오류 후 정상화
  • 3
    [내일 날씨] 영하권으로 떨어진 토요일 아침…"옷 단단히 입으세요"

사회 최신 뉴스

  • 1
    [초대석] 강대규 감독 "눈물 흘리며 연출…'담보'여서 가능했다"
  • 2
    속보 "독감백신 접종 후 알레르기·발열 등 이상반응 789건 신고"
  • 3
    속보 "독감백신 접종률, 아동 70%ㆍ청소년 50%ㆍ어르신 40%"ㆍ임신부 35%"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