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日 총리 ‘야스쿠니 봉납’에 與ㆍ野 비판 한목소리…“과거사 성찰해야”

입력 2020-10-17 15:37

제보하기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지난달 16일(현지시간) 일본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금융 허브 자리를 놓고 도쿄와 오사카, 후쿠오카 등 도시 간 경쟁을 붙일 방침이다. 도쿄/로이터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봉납하자 여야는 과거사를 반성하라며 한목소리를 냈다.

17일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서면논평을 내고 “야스쿠니 공물 봉납은 동북아 이웃 국가에 큰 상처를 주는 행동”이라며 "깊은 실망과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스가 총리가 전임 지도자의 잘못된 길을 답습할까 우려스럽다”며 “거사를 겸허히 성찰하고, 주변국과 협력하는 새로운 길을 선택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한일관계 발전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행위”라며 “일본은 진정한 동북아 평화가 무엇에 의해 달성될 수 있는지 생각해 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은 “과거사를 사죄하기에도 늦은 지금에 무책임한 생태를 보이는 것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며 “이런 행보는 국제사회의 신뢰를 잃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은 “잘못된 과거사를 답습한다는 메시지일까 심히 우려스럽다”며 “스가 총리가 협력하는 한일 관계를 위해 현명한 선택을 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삼성바이오로직스, 미국 CDO 연구센터 개소 外
  • 2
    의대생 국시 문제 해결되나…최대집 “실무절차 진행 중”
  • 3
    반도건설, 하반기 정기 공채…11월 4일 접수마감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북한 피격 공무원 수색 멈춘다…경비 업무와 병행
  • 2
    외교부 "터키·그리스 강진, 현재까지 한국인 피해 없어"
  • 3
    UN “북한, 코로나19로 남측 공무원 사살 정당화할 순 없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