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2차 정밀검사 진행…“현재까지 의심 사례 없어”

입력 2020-10-17 11:10

제보하기

▲강원 화천군의 한 양돈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이 확인된 11일 오전 해당 농가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농장 입구를 통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접경지역 양돈농장을 대상으로 2차 정밀ㆍ임상검사를 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16∼26일 2주간 검사 대상은 경기ㆍ강원 북부와 인접 14개 시ㆍ군 양돈농장 395호와 이번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농장과의 역학관계가 확인된 농장 2곳 등 모두 397호다.

1주 차에는 수의사가 직접 돈사를 방문해 발열·식욕부진 등 외관상 증세를 확인하는 임상검사, 2주 차에는 임상검사와 함께 농장별로 돼지 혈액을 채취해 항원검사를 하는 정밀검사를 진행한다.

다만 야생멧돼지 방역대(양성 개체 발견지점 반경 10㎞) 내 농장과 발생농장과 역학관계가 있는 농장은 두 번 모두 정밀검사를 시행한다.

전날에는 정밀검사 대상 중 51호의 시료를 채취했고, 검사가 완료된 33호는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경기ㆍ강원지역 양돈농장에 대한 전화 예찰에서도 감염이 의심되는 돼지 등 특이사항은 나오지 않았다.

김현수 중수본부장은 “지방자치단체는 물론, 한돈협회와 계열화 사업자들도 회원농장과 계약 사육농장을 철저하게 지도ㆍ관리해달라”고 당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삼성바이오로직스, 미국 CDO 연구센터 개소 外
  • 2
    의대생 국시 문제 해결되나…최대집 “실무절차 진행 중”
  • 3
    반도건설, 하반기 정기 공채…11월 4일 접수마감

사회 최신 뉴스

  • 1
    올해 공인중개사 시험 '역대 최다' 34만명 접수
  • 2
    검사들 ‘커밍아웃’에 추미애 “불편한 진실, 계속 이어져야”
  • 3
    낚싯배 원산안면대교 교각 충돌...3명 사망·19명 부상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