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글로벌 완성차와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 설립 논의"

입력 2020-10-16 20:07

제보하기
신학철 부회장 로이터통신과 인터뷰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사진제공=LG화학)

LG화학이 "전기자동차용 배터리 생산 확대를 위해 세계 완성차 업체들과 합작법인(조인트벤처) 설립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16일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미 발표한 합작 법인 설립에 더해 몇 개 완성차 업체와 추가로 합작법인 설립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내 1위 배터리 업체인 LG화학은 최근 1년간 중국 지리자동차, 미국 GM과 합작법인을 설립한 바 있다. LG화학은 중국 난징 공장에서 테슬라 '모델3'에 배터리를 납품하고 있다.

인터뷰에서 신 부회장은 "거의 모든 완성차 업체와 협력을 늘리기 위해 논의 중"이라며 "다만 테슬라는 합작법인 설립 대상 기업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LG화학은 지난달 긴급 이사회를 열고, 전지사업부를 물적 분할, 배터리 사업을 전담하는 신설 법인 'LG에너지솔루션(가칭)'을 12월 1일 출범하기로 결의했다.

신 부회장은 "중국 등의 배터리 업체들과 경쟁에서 1위 자리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앞으로 배터리 생산과 연구 분야에 더 많은 투자가 필요하다"며 "분사 후에도 LG화학의 장래는 밝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삼성바이오로직스, 미국 CDO 연구센터 개소 外
  • 2
    의대생 국시 문제 해결되나…최대집 “실무절차 진행 중”
  • 3
    반도건설, 하반기 정기 공채…11월 4일 접수마감

기업 최신 뉴스

  • 1
    '코리아세일페스타' 내일 개막…온ㆍ오프라인 할인 혜택은?
  • 2
    삼성 하반기 GSAT 온라인 시험…상반기보다 난이도 평이
  • 3
    카카오, 한국광고학회 선정 ‘올해의 브랜드상’ 수상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