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이 판 금 무역펀드 420억 상환 추가 연기

입력 2020-10-15 14:44

제보하기

(사진제공=삼성생명)

삼성생명이 판매한 금 무역펀드 연계 투자상품의 상환이 추가로 연기됐다. 앞서 8월에도 같은 기초자산으로 만들어진 '유니버설 인컴 빌더 펀드 링크트 파생결합증권(DLS)' 상환이 연기됐다. 삼성생명의 환매 연기 총 규모는 1000여억 원으로 늘어났다.

삼성생명은 신탁상품 ‘퍼시픽브릿지 골드인컴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 제1호’ 상환이 연기됐다고 15일 밝혔다. 당초 만기일은 지난 13일이었다.

이 상품의 기초자산은 홍콩에서 금 실물을 거래하는 무역업체에 신용장 개설을 위한 단기자금 대출을 제공하고 이자수익을 받는 구조로 설계됐다. 금을 기반으로 한 대출에 투자하는 무역금융 펀드인만큼 안정성이 높은 것이란 기대가 있었고 삼성생명에서만 422억 원이 판매됐다.

8월에 상환이 연기된 상품은 NH투자증권이 DLS로 610억 원을 발행했고, 그 가운데 530억 원이 삼성생명 신탁 채널을 통해 팔려나갔다. 삼성생명은 지난달 이사회를 열어 유니버설 인컵 빌더 펀드 연계 DLS 투자자에게 투자액의 50%를 선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무역업체가 자금 경색을 겪으며 대출금 상환을 지연하자 해당 무역금융 펀드를 기초자산으로 한 상품도 따라서 상환이 연기되고 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홍콩 현지 상황을 자세히 파악한 후 대책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삼성바이오로직스, 미국 CDO 연구센터 개소 外
  • 2
    의대생 국시 문제 해결되나…최대집 “실무절차 진행 중”
  • 3
    반도건설, 하반기 정기 공채…11월 4일 접수마감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채권마감] 5년금리 한달20일 최고, 미 부양+산생호조 부담에 외인 매도
  • 2
    예탁원 “11월 의무보유 주식 1억5600만 주 해제 예정”
  • 3
    LG화학, ‘배터리부문 분사' 확정 소식에 6% ‘급락’...시총 5위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