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즈한잔] "빅히트 25만8000원 이것 아래로 마감"…거래 당일 최초로 형성된 가격?

입력 2020-10-16 06:00

제보하기

'퀴즈한잔'은 매일 한 문제씩 이투데이와 함께하는 경제 상식 퀴즈입니다! 매일 아침 커피 한 잔을 마시듯 퀴즈를 풀며 경제 상식을 키워나가세요!

증권시장에서 거래 당일 최초로 형성된 가격을 무엇이라 할까?

그룹 방탄소년단(BTS)을 키운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15일 상장했다. 빅히트는 이날 27만 원의 '이 가격'으로 시작해 따상을 기록한 뒤 25만8000원으로 마감했다. '이 가격'은 증시에서 거래 당일 최초로 형성되는 가격을 말한다. 이것은 무엇일까?

정답은 '시초가'다.

빅히트는 시초가 27만 원으로 시작한 뒤, 15일 ‘따상’을 기록하며 화려하게 증시에 입성했다. 따상이란 신규 상장 종목이 첫 거래일에 시초가가 공모가의 2배로 결정된 뒤 가격제한폭까지 오르는 것을 말한다.

그러나 빅히트 주가는 앞서 IPO 대어로 꼽힌 SK바이오팜, 카카오게임즈와는 다르게 흘렀다. 오전 11시를 기점으로 빅히트 주가는 30만 원 선이 무너졌고, 오후 들어 마이너스권으로 돌아섰다.

빅히트 주가는 시초가 기준 장중 최저 5.37%가 떨어진 25만5000원으로 마감했다. 하루 만에 35% 변동 폭을 보인 것이다.

상장 첫날 빅히트가 기대보다 못한 성과를 거두면서 빅히트 기업 가치에 대한 재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사실 그동안 증권가에서는 빅히트의 기업 가치를 재고해야 한다는 진단이 우세했다. BTS(방탄소년단)에 대한 높은 매출 의존도, BTS 멤버들의 군입대 문제 등이 투자 위험 요인으로 꼽힌다.

현재 5개의 증권사 리서치센터에서 제시한 빅히트 목표 주가는 천차만별이다. △메리츠증권 16만 원 △ IBK투자증권 24만 원 △이베스트투자증권 21만2000원 △유안타증권 29만6000원 △하나금융투자가 38만 원을 목표 가격으로 제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라이관린 법적대응, 키스 마크 무슨 일?…“실력도 없으면서 톱스타 행세”
  • 2
    신민아 해킹피해, 불화 폭로 등 악재 겹쳐…팬들 '위로'
  • 3
    속보 진주시 단체연수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15명 추가…총 34명

뉴스발전소 최신 뉴스

  • 1
    코로나·고령화로 활기 잃은 도심 제조업…시민 참여 교육으로 장인 명맥 이을까
  • 2
    [취린이 입사가이드]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채용 합격가이드…인사담당자가 말하는 '우리는 이런 인재 선호한다'
  • 3
    [일단해봄] 늘어나는 김포족…혼자서도 쉽게 만드는 김장키트 어때?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