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환매중단 이후에도 부실채권 투자했다’

입력 2020-10-12 21:45

제보하기

라임이 환매 중단을 선언한 이후에도 계속 부실 채권에 투자해 수백억 원의 손실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KBS에 따르면 라임은 지난해 10월 환매중단을 선언한 이후에도 에스모머티리얼스라는 회사의 전환사채를 집중적으로 사들였다.

이 회사는 부채비율이 1000%가 넘는다.

전환사채 중 190억 원어치를 주식으로 바꾸었지만 회수한 것은 41억 원이 전부이다. 회사가 거래정지되면서 주식이 휴짓조각이 됐기 때문이다.

당시 라임에는 금감원의 상주검사역이 파견돼 조사 중이던 시점이었다.

한편 서울남부지검은 지난 2월 라임이 투자한 두 회사를 압수수색했지만 구체적인 혐의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단독 故 이건희 회장 애마도 떠났다…‘롤스로이스’ 수출 말소
  • 2
    ‘불타는 청춘’ 김경란 나이, 이혼 4년 차…한층 밝아진 모습 “떨려서 잠 못자”
  • 3
    박셀바이오, 반려견 전용 항암제 품목허가 늦어진다…검역본부 서류 보완요청

사회 최신 뉴스

  • 1
    서울시 인터넷쇼핑몰 만족도 평가 '마켓컬리' 1위
  • 2
    검찰, '김학의 출국금지' 의혹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공수처 이첩
  • 3
    [랜선 핫이슈] 에이프릴 이현주 왕따설, 진실 공방은 '~ing'·KTX 햄버거 진상녀는 일반 가정 아가씨? 外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