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코나 화재, 배터리 셀 불량 원인 단정 못해"

입력 2020-10-08 17:04

제보하기
국토부, 현대차 코나 리콜 실시

▲작년 8월 13일 코나 전기차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장경태 의원실)

국토교통부가 현대자동차의 코나 전기차(OS EV)의 리콜을 실시한 것에 대해 LG화학이 배터리 셀 불량을 화재의 원인이라고는 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LG화학은 8일 입장문을 내고 "(국토부의 리콜 실시는) 화재의 정확한 원인이 규명되지 않은 상태에서 발표한 것"이라며 "현대차와 공동으로 실시한 재연 실험에서도 화재로 이어지지 않아 분리막 손상으로 인한 배터리 셀 불량이 원인이라고 할 수 없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향후 원인 규명을 위한 조사에도 현대차와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국토교통부는 자동차안전연구원의 결함조사 결과 코나 전기차에서 차량 충전 완료 후 고전압 배터리의 배터리 셀 제조 불량으로 인한 내부 합선으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자발적으로 리콜하기로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자 13명은 심혈관·뇌혈관 등이 사인…4명은 질병사·질식사로 확인"
  • 2
    카카오 운영 포털 다음, 모바일ㆍPC서 접속 오류 후 정상화
  • 3
    [내일 날씨] 영하권으로 떨어진 토요일 아침…"옷 단단히 입으세요"

기업 최신 뉴스

  • 1
    구글 '30% 수수료' 강제 방지법 처리 무산
  • 2
    이건창호, 인천리빙디자인페어 기획 전시 ‘작은집 프로젝트’에 제품 지원
  • 3
    카카오 운영 포털 다음, 모바일ㆍPC서 접속 오류 후 정상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