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2023년까지 전기차 충전소 200개로 늘린다

입력 2020-10-08 08:46

제보하기
전기차 충전기 제조사 차지인과 파트너십 체결

▲한환규(왼쪽) 현대오일뱅크 영업본부장과 차지인 최영석 CSO가 7일 경기도 성남 차지인 판교연구소에서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오일뱅크)

현대오일뱅크가 전기차 충전소를 2023년까지 200개로 늘린다.

현대오일뱅크는 7일 전기차 충전기 제조업체 '차지인'과 도심권 주유소에 100kW(킬로와트)급 이상의 충전기를 설치하는 내용의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현재 현대오일뱅크는 직영주유소 20곳에 전기차 충전소를 운영하고 있다.

주유소 외에도 전기 화물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유통업체 물류 센터에 전용 충전소를 설치하고, 드라이브스루 매장과 대형 편의점 등에도 진출해 전국적인 전기 충전소 네트워크를 확보할 계획이다.

다양한 요금제를 통해 고객 편의성도 높인다.

화물차와 택시 운전자에게는 심야 시간 값싸게 충전할 수 있는 요금제를, 출퇴근 고객에게는 대기 시간 없이 신속한 충전이 가능한 요금제를 적용하는 방식이다.

장기적으로 전기차 제조업체와 제휴해 프리미엄 세차, 공유 주차, 차량 대여, 경정비 할인 등 서비스를 제공하는 멤버십도 출시할 계획이다.

한환규 현대오일뱅크 영업본부장은 “충전속도가 빠른 50kW급 이상 급속 충전기는 고객들이 선호하지만 2025년에도 전체 충전기의 20% 수준에 머무를 것으로 예상한다”며 “급증하는 전기차 고객을 주유소로 유치해 프리미엄 세차 등 기존 플랫폼 비즈니스와 시너지를 더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뉴욕증시 소폭 상승…미국 대선으로 ‘FIVG ETF’ 수혜 입나
  • 2
    속보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자 13명은 심혈관·뇌혈관 등이 사인…4명은 질병사·질식사로 확인"
  • 3
    카카오 운영 포털 다음, 모바일ㆍPC서 접속 오류 후 정상화

기업 최신 뉴스

  • 1
    구글 '30% 수수료' 강제 방지법 처리 무산
  • 2
    이건창호, 인천리빙디자인페어 기획 전시 ‘작은집 프로젝트’에 제품 지원
  • 3
    카카오 운영 포털 다음, 모바일ㆍPC서 접속 오류 후 정상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