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광화문광장 백선엽분향소 철거…변상금 부과

입력 2020-09-29 08:41수정 2020-09-29 08:53

제보하기

서울시는 지난 7월부터 광화문광장을 장기 무단 점유해 온 ‘故백선엽 장군 분향소’ 불법천막에 대한 행정 대집행을 29일 실시했다. 서울시는 추모 위원회 측에 불법 점용에 대한 변상금을 부과할 예정이며, 행정대집행에 따른 비용도 추후 청구할 예정이다.

이 천막은 지난 7월16일 故백선엽 장군의 5일장에 당시 설치됐으며, 그동안 49재, 100일 추모 등 설치목적을 변경하면서 광장을 불법 무단 점유해 왔다. 대집행 이전까지 총 4개동이 설치돼 있었으며, 최근 4개동 중 2개동을 ‘비무장 공무원 피격 화장사건 진상규명 시민 추모소’로 운영하겠다고 천막의 배너를 교체했다.

서울시는 지난 70여 일 간 수차례에 걸친 법적·행정적조치에도 불구하고 주최측이 장기적으로 광화문 광장을 불법 점유함에 따라 시민 불안 및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위험이 가중돼 긴급한 필요에 의해 행정 대집행을 결정했다는 설명이다.

그동안 분향소내 마스크 미착용 및 거리두기 미준수, 예배 소음 등으로 인한 시민민원이 계속 제기돼 왔다. 이날 실시된 행정 대집행에는 서울시 직원(30명), 종로경찰서(400명), 종로소방서(10명), 용역업체직원(40명) 등 총 480명이 참여했다. 또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으로 인해 집합·모임은 제한되고 있지만, 행정 대집행과 같은 공무수행 목적을 위한 경우에는 예외적으로 허용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류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광장 무단 사용 및 점유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했다”며,“광화문 광장이 본래의 목적으로 이용될 수 있도록 운영관리에 힘 쓰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종합] 미국 8만명 프랑스 4만명…코로나19 제2의 팬데믹
  • 2
    코로나 이후 첫 인천~베이징 직항편 열린다…에어차이나, 30일부터 출발
  • 3
    백신 개발했다는 러시아…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팬데믹 이후 최대

사회 최신 뉴스

  • 1
    시민단체, 택배사 규탄 집회…"과로사 책임지고 개선책 내놓아야"
  • 2
    [종합] '독감 백신 이상 반응' 전날 대비 365건 늘어…질병청 "접종 지속해야"
  • 3
    [상보] 질병청 "독감백신과 사망, 인과관계 극히 낮아…접종 지속 필요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