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해외 수주 부진 영향 ‘목표가↓’-신한금융투자

입력 2020-09-29 08:37

제보하기

▲대우건설 3분기 실적 전망. (자료제공=신한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는 29일 대우건설이 하반기 해외 수주 부진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하며 목표주가를 3700원에서 2800원으로 하향 조정하고 투자의견 ‘단기매수(Trading Buy)’를 유지했다.

신한금융투자는 대우건설이 3분기 매출액 2조 원, 영업이익 1012억 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1.8% 감소, 영업이익은 15.0% 줄어든 수치다.

신한금융투자 김현욱 연구원은 “해외는 2분기 인도, 싱가포르 토목과 쿠웨이트 플랜트 현장에서 추가 원가가 발생했는데, 당시 보수적인 비용 반영으로 3분기 대규모 추가 비용 발생 가능성은 작지만 코로나19 장기화로 3분기 토목(100%) 및 플랜트(96%) 수익성을 보수적으로 추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연구원은 “국내는 다소 길어진 장마로 일부 현장이 지연되면서 돌관 비용이 발생했으나 수익성에 영향을 줄 수준은 아닌 것으로 파악된다”고 덧붙였다.

김 연구원은 “국내 분양은 양호하나 하반기 해외 수주는 여전히 부진할 전망”이라며 “대부분의 해외 수주는 2분기 실적발표 시점에 내년으로 지연됐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코로나19 초기 급락 수준까지 낮아진 현재 주가에서 추가적인 하락은 제한적일 것”이라며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해외 불확실성이 완화될 때까지 의미 있는 주가 반등은 힘들 전망”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종합] 미국 8만명 프랑스 4만명…코로나19 제2의 팬데믹
  • 2
    코로나 이후 첫 인천~베이징 직항편 열린다…에어차이나, 30일부터 출발
  • 3
    백신 개발했다는 러시아…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팬데믹 이후 최대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추락하는 원ㆍ달러 환율, ‘블루웨이브’ 여파에 1100원대 뚫릴까
  • 2
    뉴욕증시 소폭 상승…미국 대선으로 ‘FIVG ETF’ 수혜 입나
  • 3
    [2020 국감] 은성수 “라임ㆍ옵티머스, 최고책임자로서 책임 질 것”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