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메니아-아제르바이잔, 분쟁지역에서 무력 충돌…전면전 불사할 태세

입력 2020-09-28 08:40

제보하기

‘나고르노-카라바흐’서 양측 충돌해 23명 사망·100여명 부상
국제사회 “적대 행위 멈춰라” 촉구

▲나고르노-카라바흐(아르차흐공화국)에서 27일(현지시간) 아르메니아의 공격을 받은 아제르바이잔의 탱크가 화염에 뒤덮여있다.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은 충돌의 원인을 서로에게 돌리며 전면전도 불사하겠다는 의지를 보인다. 나고르노-카라바흐/EPA연합뉴스
옛 소비에트연합(구소련)에 속했던 오랜 앙숙인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이 분쟁 지역에서 무력 충돌을 일으켰다. 국제사회는 전면전으로 치닫는 상황을 우려하며 양국에 자제를 요청하고 있다.

27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은 양측 분쟁 지역인 ‘나고르노-카라바흐’에서 무력 충돌을 일으켜 민간인과 군인을 포함해 23명이 사망하고 100여 명이 다쳤다. 무력 충돌의 계기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아르메니아는 아제르바이잔이 미사일 공격을 감행해 대응했다고 말했다. 반면 아제르바이잔은 아르메니아가 무력을 사용해 침략해왔다고 비난했다.

양국, 전국에 계엄령과 일반 동원령 선포

양측은 전면전도 불사할 태세다. 니콜 파쉬냔 아르메니아 총리는 대국민 연설에서 “아제르바이잔의 독재 정권이 적대 행위를 재개했다”며 “아르메니아 국민에 대한 전쟁”이라고 선언했다. 이어 전국에 계엄령과 일반 동원령을 선포하고 전쟁 준비에 돌입했다. 파쉬냔 총리는 자신의 트위터에 “모든 아르메니아인은 우리의 역사와 고향, 정체성, 미래와 현재를 보호하기 위해 단결해야 한다”며 “단 1㎜도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의지를 다졌다.

일함 알리예프 아제르바이잔 대통령은 대국민 TV 연설에서 “우리의 명분은 정의롭고 우리는 승리할 것”이라며 “나고르노-카라바흐는 아제르바이잔이다”라고 말했다. 아제르바이잔 역시 계엄령을 선포하고 수도 바쿠 등 대도시에 통행금지령을 내렸다.

충돌 지역서 1992~94년 전쟁 일어나기도

충돌이 일어난 나고르노-카라바흐는 구소련 시절부터 아르메니아계 주민이 대다수였지만 아제르바이잔의 영토로 편입돼있었다. 소련이 붕괴하기 전 나고르노-카라바흐는 독립공화국임을 천명하고 아르메니아와 통합하겠다고 선포했다. 하지만 아제르바이잔은 이를 막으려 해 결국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이 이 지역을 놓고 1992~1994년 전쟁을 벌였다. 그 결과 나고르노-카라바흐는 국제법상 아제르바이잔에 소속돼있으나 아르메니아가 실효적으로 지배하는 분쟁지역이 됐다.

나고르노-카라바흐는 2017년 국민투표로 이름을 아르차흐공화국으로 바꿨다. 아르차흐공화국은 아제르바이잔의 공격으로 16명이 숨지고 100명이 넘는 민간인이 다쳤다고 밝혔다. 아제르바이잔은 폭격으로 일가족 5명이 사망했다고 전했고, 아르메니아는 민간인 1명과 어린이 1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발표했다.

러시아·프랑스·미국, 양측의 자제와 대화 요구 성명

양측이 서로를 향한 비난의 수위를 높이자 국제사회는 자제를 촉구하고 나섰다.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내 중재 기구인 민스크 그룹의 공동 의장인 러시아와 프랑스, 미국은 각각 성명을 내고 현 상황에 우려를 표했다.

러시아 외교부는 “즉시 총격을 중단하고 상황 안정을 위한 양국 정상회담을 촉구한다”고 성명을 냈고, 블라미디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파쉬냔 아르메니아 총리와 충돌에 대해 논의하고 적대 행위의 종식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프랑스 외교부는 “현 상황을 극도로 우려한다”며 “적대 행위를 종식하고 즉시 대화를 재개하라”고 요청했다.

미국 국무부는 “양국과 접촉해 도움이 되지 않는 행동을 피하도록 요구했다”며 “미국은 외부에서 발생하는 폭력에 가담하는 것이 도움이 되지 않으며 지역적 긴장을 악화시킬 뿐이라고 믿는다”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박서준 윤식당3, 최우식과 함께…절친 ‘방탄’ 뷔 출연 기대해도 될까?
  • 2
    [특징주] 에스와이, 테슬라 차기 킬러제품 솔라루프…특허 보유 기대감에 상승세
  • 3
    이두희-지숙, 웨딩화보+청첩장 공개…이색 디자인 ‘눈길’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철강산업 발전 위해 공급과잉 해소해야"…30개 생산국 장관급회의 개최
  • 2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금' 신청 11월6일까지 1주일 연장
  • 3
    [2020 국감] 유은혜 "건국대 120억 옵티머스 투자, 사학법 위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