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엔터 ,적정 시가총액 7조2745억 원”-하이투자증권

입력 2020-09-21 08:35

제보하기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적정 시가총액 산정. (자료제공=하이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은 상장을 앞둔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적정 시가총액을 7조2745억 원으로 산정했다고 21일 밝혔다.

하이투자증권은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올해 6569억 원, 영업이익은 1097억 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했다. 이는 전년 대비 매출액 11.9%, 영업이익은 11.1% 오른 수치다.

하이투자증권 김민정 연구원은 “올해 상반기 매출은 공연 사업을 제외하고 모든 사업에서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증가했다”며 “하반기 매출은 10월 온라인콘서트 진행 등으로 상반기 대비 높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이어 김 연구원은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년간 플레디스와 쏘스뮤직을 인수해 세븐틴, 뉴이스트, 여자친구를 영입하면서 지난해 97.4%를 기록했던 BTS 매출 비중이 87.7%까지 낮아졌다”며 “BTS의 성공 요인이었던 세계관 구축을 다른 아티스트에게도 적용하면서 장기 흥행의 발판을 마련하고 신규 아티스트 데뷔로 아티스트 포트폴리오는 다각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한 김 연구원은 적정 시가 총액을 7조2745억 원으로 추정한 것에 대해 “EV/EBITDA 방식을 적용해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기업가치를 산정했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감가상각비가 큰 제조업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이 방식을 적용한 것은 최근 급격하게 증가한 임직원을 수용하기 위해 신축된 용산 무역센터의 전 층에 대해 임차 계약을 맺었는데 운용리스로 이것이 반영돼 감가상각비가 많이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그는 “2021년 예상 EBITDA(법인세 이자 감가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인 2424억 원에 타겟 EV/EBITDA 27.6배를 적용, 순현금 5946억 원을 합산해 적정 시가총액을 7조2745억 원으로 산정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종합] 미국 8만명 프랑스 4만명…코로나19 제2의 팬데믹
  • 2
    코로나 이후 첫 인천~베이징 직항편 열린다…에어차이나, 30일부터 출발
  • 3
    백신 개발했다는 러시아…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팬데믹 이후 최대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추락하는 원ㆍ달러 환율, ‘블루웨이브’ 여파에 1100원대 뚫릴까
  • 2
    뉴욕증시 소폭 상승…미국 대선으로 ‘FIVG ETF’ 수혜 입나
  • 3
    [2020 국감] 은성수 “라임ㆍ옵티머스, 최고책임자로서 책임 질 것”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