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공정'에 대한 청년 요구 절감… 부응할 것"

입력 2020-09-19 10:54

제보하기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청년의 날인 19일 "정부는 '공정'에 대한 청년들의 높은 요구를 절감하고 있으며, 반드시 이에 부응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제1회 청년의날 기념식에서 "우리 사회의 공정에 대해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하고 싶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행사는 지난달 시행된 청년기본법에 따른 첫 정부 공식 청년의날 기념 행사다. 방탄소년단(BTS)과 피아니스트 임동혁 등 다양한 연령과 직군의 청년들이 함께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청년들과 함께하고자 했고 공정과 정의, 평등한 사회를 위해 한 걸음씩 전진하고 있지만, 여전히 불공정하다는 청년들의 분노를 듣는다"고 말했다.

이어 "공정을 위해 노력하는 과정에서 비로소 모습을 드러내는 불공정도 있었다"며 "제도 속의 불공정이나 관성화된 특혜 같은 것들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때로는 하나의 공정이 다른 불공정을 초래하기도 했다"며 "정규직과 비정규직 차별 해소가 한편에선 기회의 문을 닫는 것처럼 여겨졌다"면서 '인국공'(인천국제공항공사) 사태를 언급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공정을 바라보는 눈이 다를 수 있다는 사실이 더 성찰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공정이 우리 사회의 문화로 정착할 때까지 더 많은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청년들이 기회와 공정의 토대 위에 꿈을 펼치고 도전할 수 있도록 청년 눈높이에서, 청년의 마음을 담아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박서준 윤식당3, 최우식과 함께…절친 ‘방탄’ 뷔 출연 기대해도 될까?
  • 2
    [특징주] 에스와이, 테슬라 차기 킬러제품 솔라루프…특허 보유 기대감에 상승세
  • 3
    이두희-지숙, 웨딩화보+청첩장 공개…이색 디자인 ‘눈길’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민주당, '대주주 5억 원' 보도에 "사실 아니다. 기준금액 미정“
  • 2
    "철강산업 발전 위해 공급과잉 해소해야"…30개 생산국 장관급회의 개최
  • 3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금' 신청 11월6일까지 1주일 연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