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발탄' 배리어프리영화로 재탄생…오만석 화면해설 참여

입력 2020-09-18 17:41

제보하기

(사진제공=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
한국 리얼리즘 영화의 대표작 '오발탄'(1961년, 감독 유현목)이 김홍준 감독 연출, 오만석 배우 화면해설로 배리어프리버전으로 재탄생했다.

18일 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에 따르면, '시집가는 날'(1956년, 감독 이병일),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1961년, 감독 신상옥) 배리어프리버전에 이어 '오발탄'이 세 번째 배리어프리버전 제작작품으로 선정됐다.

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는 한국영상자료원과 함께 2018년부터 한국고전영화의 배리어프리버전 제작을 함께 해오고 있다.

김홍준 감독은 "한국영화사상 최고의 걸작으로 손꼽히는 유현목 감독님의 대표작 '오발탄'의 배리어프리버전 연출로 이름을 올리게 돼 영광"이라며 "한국고전영화에 다가갈 수 있는 길을 여는데 작게나마 기여할 수 있어 기쁘고 즐거운 작업이었다"고 연출 소감을 전했다.

배우 오만석도 '오발탄' 배리어프리버전을 통해 처음 배리어프리영화와 인연을 맺었다. 오만석은 "뜻 깊은 일에 참여할 수 있게 돼 기쁘고 감사하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서 많은 분들이 배리어프리영화에 더 큰 관심을 가져주시길 바라며 제가 참여한 ‘오발탄’ 배리어프리버전도 많이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홍준 감독과 오만석은 재능기부 형태로 '오발탄' 배리어프리버전 제작에 참여했다.

이범선의 동명소설을 영화화한 '오발탄'은 한국영화 선정 집계에서 '한국영화 최고 걸작'으로 여러 차례 선정된 작품이다. 계리사 사무소 서기인 철호와 그의 가족을 통해 한국전쟁 이후 전쟁이 남긴 상처와 전후의 궁핍한 사회상을 그려낸다. 철호와 가족의 출구 없는 현실을 그려내는데 몽타주, 표현주의와 같은 서구 모더니즘에서 헐리우드 갱스터 장르의 관습까지 다양한 기법을 활용하고 있어 미학적 측면에서도 유현목 감독의 최고작으로 손꼽힌다.

'오발탄' 배리어프리버전은 2017년부터 배리어프리버전 제작을 후원하고 있는 효성 제작후원으로 완성됐다. 오는 11월 제10회 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에서 처음 공개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종합] 미국 8만명 프랑스 4만명…코로나19 제2의 팬데믹
  • 2
    코로나 이후 첫 인천~베이징 직항편 열린다…에어차이나, 30일부터 출발
  • 3
    백신 개발했다는 러시아…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팬데믹 이후 최대

사회 최신 뉴스

  • 1
    시민단체, 택배사 규탄 집회…"과로사 책임지고 개선책 내놓아야"
  • 2
    [종합] '독감 백신 이상 반응' 전날 대비 365건 늘어…질병청 "접종 지속해야"
  • 3
    [상보] 질병청 "독감백신과 사망, 인과관계 극히 낮아…접종 지속 필요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