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배송 대란 피했다…택배 노동자 대책위 “분류작업 거부 철회”

입력 2020-09-18 15:51

제보하기
추가인력 투입 발표에 입장 선회…“인력 충원 정부 대책 긍정 평가”

▲17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택배노동자과로사 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택배노동자 분류작업 전면거부 돌입,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 입장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석 연휴를 앞두고 과도한 업무 부담을 호소하며 택배 분류작업 거부를 선언한 택배기사들이 18일 정부의 대책 마련이 나오자 기존 방침을 철회했다.

이날 노동ㆍ시민단체들로 구성된 ‘택배 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정부의 노력과 분류작업 전면 거부로 인한 국민의 불편함 등을 고려, 예정된 계획을 변경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택배기사들의 분류작업 거부 철회로 우려했던 추석 물류 대란은 피할 수 있게 됐다.

대책위는 곧바로 각 택배사와 대리점에 분류작업 인력 투입에 따른 업무 협조 요청을 발송하고 23일부터 분류작업 인력 투입에 따른 출근 시간을 오전 9시로 조정할 계획이다.

애초 오전 7시보다 2시간 정도 지연 출근해 분류작업 전면 거부는 철회하되 인력 충원에 맞춰 노동시간을 줄인다는 계획이었다.

대책위는 “정부와 택배 업계가 이번에 발표한 대로 분류작업 인력 투입에 최선으로 해 줄 것을 요구한다”라면서 “특히 택배 업계가 분류작업 인력을 택배 노동자의 업무 부담이 줄어들 수 있는 방향에서 투입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일일 점검과 현장 지도를 철저히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와 택배 업계가 약속한 분류작업 인력 투입이 진행되지 않으면 다시 한번 특별 조치를 취할 수 있음을 밝혀 둔다”라고 덧붙였다.

전날 대책위는 기자회견을 열고 택배 기사들이 과중한 택배 분류작업을 하면서도 보상을 못 받고 있다며 21일 전국 택배기사 4000여 명이 분류작업 거부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추석 연휴를 앞두고 배송에 차질이 빚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커졌다.

이날 국토교통부와 고용노동부는 추석 성수기 택배 분류 인력 등을 하루 평균 1만여 명 추가 투입하는 내용이 담긴 대책을 내놓았다.

대책위는 “택배 노동자의 과로사를 미리 방지하는 데 다소 미흡하긴 하지만, 정부의 의지와 노력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와 택배 업계, 대책위가 택배 노동자 과로사 문제를 협의할 기구 혹은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실태 점검 및 제도 개선 방안 등을 논의해야 한다”라고 제안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내일 날씨] 22일 전국 흐리다 맑음…미세먼지 한때 ‘나쁨’
  • 2
    이은미, 남편 누구? 이필립 사촌…결혼 알리지 않은 이유 “지켜주고 싶어”
  • 3
    김봉현 “강기정 전 수석 보도 이후 검사가 칭찬해줘”

기업 최신 뉴스

  • 1
    신세계百 "꿀잠 공간 꾸미는 법 알려드립니다"
  • 2
    물량 부족에도…이마트, 햇 생굴 판매 나선다
  • 3
    롯데마트, 국산 품종 '황금당도 문경 감홍 사과' 판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