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소리 심청가 보유자에 김영자·정회석씨 인정

입력 2020-09-18 10:39

제보하기

▲국가무형문화재 판소리(심청가) 보유자로 인정된 김영자, 정회석 씨. (사진제공=문화재청)
문화재청은 국가무형문화재 판소리 심청가 보유자로 김영자 씨와 정회석 씨를 인정했다고 18일 밝혔다.

김영자 씨는 8세부터 정권진 전 보유자에게 심청가, 춘향가를 배우며 판소리에 입문했고 1987년 판소리 수궁가 전수교육조교가 돼 전승 활동에 힘써왔다.

정회석 씨는 정재근-정응민-정권진으로 이어지는 판소리 명창 집안 출신으로 부친 정권진 전 보유자에게 판소리를 배웠다. 서편제와 동편제 소리를 집대성한 보성소리를 잘 구사하며, 현재까지 판소리 전승을 이어가고 있다.

문화재청은 "두 사람은 판소리 심청가의 전승 능력 및 환경, 전수 활동 기여도가 탁월한 점을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현재 국가무형문화재 판소리에는 심청가, 수궁가, 적벽가, 흥보가, 춘향가, 고법 등 6개의 분야가 있다. 심청가는 지난 2017년 성창순 전 보유자 별세 후 그동안 보유자가 없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내일날씨] 11월 맞아 전국 곳곳 가을비…미세먼지 ‘좋음~보통’
  • 2
    '담원' 롤드컵 우승…3년만에 소환사의 컵 품에 안아
  • 3
    낚싯배 원산안면대교 교각 충돌...3명 사망·19명 부상

사회 최신 뉴스

  • 1
    [내일날씨] 11월 맞아 전국 곳곳 가을비…미세먼지 ‘좋음~보통’
  • 2
    올해 공인중개사 시험 '역대 최다' 34만명 접수
  • 3
    검사들 ‘커밍아웃’에 추미애 “불편한 진실, 계속 이어져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