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추석연휴 방역 협조, 불교계가 모범돼 달라"

입력 2020-09-18 13:31

제보하기
불교계지도자 초청 간담회..."한반도 평화지지 노력 지속해주길"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한국 불교 지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 관련 협조를 요청하고 국정운영에 관한 조언을 구했다.

청와대는 "이날 간담회는 코로나19 상황에서 불교계의 선제적 조치에 대한 감사와 추석 전후 지속적 협조를 요청하고 국정운영에 대한 조언을 구하기 위해 이루어졌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 상황에서 가장 먼저 불교계가 법회와 행사를 중단하고 최근에도 자발적 협조를 이어가는 등 방역의 고비 때마다 솔선수범해서 자발적으로 협조해 준 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표했다.

아울러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한 분수령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추석 연휴 기간에 불교계가 지금까지처럼 방역에 모범이 되어달라고 협조를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또 "불교계가 남북 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기원 법회를 개최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불교계가 앞장서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코로나 위기 상황에서 지치고 힘든 국민의 마음을 위로하고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도록 기도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위기 극복을 위해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자는 취지로 조계종 종정인 진제 대선사가 친필로 만고휘연(萬古徽然)*이라고 쓴 휘호를 전달했다.

원행스님은 “만고휘연은 무한 세월동안 영원히 광명하다는 뜻으로 전대미문의 국가적 어두운 위기를 밝은 지혜로 물리쳐 국민과 함께 영원히 빛나는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기를 염원하는 마음이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이자 한국불교종단협의회 회장 원행스님, 대한불교천태종 총무원장 문덕스님, 대한불교진각종 통리원장 회성 정사 등 불교계 지도자 13명과 대통령 비서실장, 시민사회수석, 청불회장인 정무수석,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한편, 8월 한국 교회 지도자 초청 간담회에서 교계가 제안한 정부와 종교계의 코로나19 대응 협의체 첫 회의가 다음 주 총리 주재로 열린다. 목요 대화 형식으로열리는 이 회에는 불교·개신교·천주교·원불교·유교·천도교·한국민족종교협의회 등 7대 종단 수장들이 참석해 열릴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단독 다시 칼 뽑은 롯데 강희태.. 롯데자산개발 희망퇴직 받는다
  • 2
    [W인터뷰] “‘세상에 없던 폰’ 만들기…첫 샘플 받고 자신감 생겼죠”
  • 3
    [특징주] 시스웍, 샘피뉴트 코로나19 신속진단 항원키트 美 FDA 승인 소식에 상승세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중국, 10년내 미국 경제 따라잡는다”
  • 2
    농해수위, 日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철회 촉구 결의안 채택
  • 3
    코로나 속 연말 쇼핑시즌 개막...배송업계는 ‘쉬포칼립스’ 우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