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대마초 직원 4명 7월에 고발…이달 전원 해임조치”

입력 2020-09-18 10:28

제보하기

국민연금이 대마초 흡입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기금운용본부의 운용역 4명에 대해 7월 자체 적발해 경찰서에 고발 조치를 하고 9일에는 해임 조치를 내렸다.

18일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는 “7월 공단은 대마초를 피운 혐의을 받은 직원 4명을 자체 적발하고 업무배제 및 즉시 관할 경찰서에 고발 조치했다”면서 “이와 함께 내부감사를 진행하고 사안의 엄중함을 고려해 이달 9일에 전원 해임 조치했다”고 말했다.

국민연금 등에 따르면 기금운용본부에서 대체투자를 담당하는 책임운용역 1명, 전임운용역 3명이 대마초 흡입 혐의로 경찰에 입건돼 수사를 받고 있다. 수사는 전북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가 맡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종합] 미국 8만명 프랑스 4만명…코로나19 제2의 팬데믹
  • 2
    코로나 이후 첫 인천~베이징 직항편 열린다…에어차이나, 30일부터 출발
  • 3
    백신 개발했다는 러시아…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팬데믹 이후 최대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추락하는 원ㆍ달러 환율, ‘블루웨이브’ 여파에 1100원대 뚫릴까
  • 2
    뉴욕증시 소폭 상승…미국 대선으로 ‘FIVG ETF’ 수혜 입나
  • 3
    [2020 국감] 은성수 “라임ㆍ옵티머스, 최고책임자로서 책임 질 것”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