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엉두 "꽃뱀 아냐, 수치심에 극단적 선택 생각"…술자리 폭로전 점입가경

입력 2020-09-18 10:06수정 2020-09-18 10:09

제보하기

(출처=BJ 엉두 인스타그램)

BJ 엉두가 자신은 꽃뱀이 아니라며, 폭로전을 이어갔다.

BJ 엉두는 17일 아프리카TV 공지 게시판을 통해 "심신미약 상태라 어제 방송을 못했고 제대로 정리해 다시 방송할 것"이라며 "내일 포렌식 하러 간다"라고 말했다.

앞서 BJ엉두는 케이가 술자리에서 강제로 옷을 벗겨 수치심을 느꼈다고 폭로했다. BJ 세야에 대해서는 "이 XX은 방송하면 안 된다. 인성 쓰레기다. 나한테 술 따르라고 했다"라고 분노를 나타냈다.

이후 케이는 반박에 나서며 엉두에게 500만 원을 주고 더 이상 문제를 키우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엉두는 자신이 케이에게 돈을 받은 이유에 대해 "(케이와 실랑이를 하다가) 수치스러워서 차라리 죽겠다고 했다. 저는 톡 다 삭제해버려서 없는데, 그 집에서 놀았던 내용도 있을 거고, 그래서 화나서 홧김에 죽으면 본인 때문이라고 그랬고, 전화 끊고 방종하고 톡으로 돈 이야기가 나와서 서로 언급하지 않기로 하고 톡으로 돈 받고 끝내는 게 낫겠다 판단해서 돈을 받았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차피 그 사람은 돈도 빽도 많아서 제가 고소니 뭐니 해봤자 금방 끝난다"라며 "자꾸 꽃뱀이네 뭐네 하시는데, 저도 지금까지 정신적 피해 본거 받은 거라고 생각한다. 그 집에서 놀았던 거 이후로 등등 때문에, 수치심 들어 극단적 선택도 했었고. 방송도 계속 못하고 있었고, 매일 우울증 약에 신경안정제에 제정신으로 못 살고 있다"라고 고통을 호소했다.

엉두는 또 "그러니까 꽃뱀이니 뭐니 욕 하지 말아달라. 전 받을 돈 받은 거라 생각한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BJ 엉두의 본명은 김연두로, 유튜브와 아프리카TV에서 개인 방송을 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BJ엉두는 지난 16일 자신의 아프리카 방송을 통해 BJ 케이와 세야로부터 술자리에서 성추행을 당했다며, 폭로를 시작한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삼성바이오로직스, 미국 CDO 연구센터 개소 外
  • 2
    의대생 국시 문제 해결되나…최대집 “실무절차 진행 중”
  • 3
    반도건설, 하반기 정기 공채…11월 4일 접수마감

사회 최신 뉴스

  • 1
    올해 공인중개사 시험 '역대 최다' 34만명 접수
  • 2
    검사들 ‘커밍아웃’에 추미애 “불편한 진실, 계속 이어져야”
  • 3
    낚싯배 원산안면대교 교각 충돌...3명 사망·19명 부상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