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임대차법 시행 후 '강동구' 서울서 전셋값 상승 '1위'

입력 2020-09-18 10:18

제보하기
강동ㆍ송파ㆍ강남구 순으로 아파트 전셋값 올라

▲서울 강동구 고덕동 일대에 들어선 아파트 단지들. (사진제공=삼성물산)

개정 주택임대차보호법이 시행된 이후 서울에서 아파트 전셋값이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강동구로 조사됐다. 송파구와 강남구는 나란히 뒤를 이었다.

18일 한국감정원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 조사에 따르면 강동구는 지난달 첫째 주부터 이달 둘째 주까지 전셋값이 1.06% 상승했다. 서울 25개 구 중에서 유일한 1%대 상승률을 보였다.

이 기간 송파구는 0.92% 오르면서 강동구의 뒤를 이었다. 강남구와 마포구는 0.90% 상승했다. 이어 성북구(0.85%)와 서초구(0.84%) 순으로 나타났다.

강동구 명일동 ‘삼익그린2차’ 전용면적 42.93㎡형 전세 거래가는 지난달 2억 원 초·중반대에서 이달 1일 3억3000만 원으로 급등했다.

강동구 암사동 ‘롯데캐슬퍼스트’ 전용 84.98㎡형은 지난달 말 7억5000만 원에 전세 거래되며 기존 최고가(7억 원)를 갱신했다.

고덕동 ‘고덕그라시움’ 전용 73.56㎡형은 지난달 7억5000만 원에 전세 계약됐다. 지난해 4억4000만~5억5000만 원에서 1년 새 2억~3억 원 치솟은 가격이다.

강동구는 지난해까지만 해도 재건축 새 아파트 입주 물량이 쏟아지면서 전셋값이 약세를 보였다. 하지만 올해 들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의한 매매 수요 위축, 새 임대차법 시행에 따른 전세 품귀 현상 심화,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에 따른 청약 대기 수요 증가 등의 영향으로 가파른 전셋값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올해 강동구 아파트 전셋값은 이달 둘째 주까지 3.72% 올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단독 다시 칼 뽑은 롯데 강희태.. 롯데자산개발 희망퇴직 받는다
  • 2
    [W인터뷰] “‘세상에 없던 폰’ 만들기…첫 샘플 받고 자신감 생겼죠”
  • 3
    [특징주] 시스웍, 샘피뉴트 코로나19 신속진단 항원키트 美 FDA 승인 소식에 상승세

부동산 최신 뉴스

  • 1
    “서울시, 감염병 시대 맞아 ‘작은 도시’로 인프라 혁신해야”
  • 2
    서울시, ‘서울건축문화제’ 오는 31일까지 개최
  • 3
    3분기 세종시 땅값 4.59% 올라 ‘전국 최고’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