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말투데이] 미진보벌(迷津寶筏)/이시국 여행

입력 2020-09-17 05:00

제보하기
조성권 국민대 객원교수

☆ 데트마어 크라머 명언

“공을 상대보다 먼저 보고, 차기 전에 먼저 생각하라.”

FC 바이에른 뮌헨팀을 유러피언컵(1974-75,1975-76) 우승으로 이끈 독일 축구 감독. 일본 현대 축구의 아버지로 불리는 그는 1991년부터 1992년까지 대한민국 U-23 국가대표팀 총감독을 맡아 28년 만에 올림픽 본선 자력 진출을 일궈냈다. 그는 오늘 세상을 떠났다. 1925~2015.

☆ 고사성어 / 미진보벌(迷津寶筏)

나루를 못 찾을 때 뗏목이 보배라는 말. 이상적인 방책을 묻는다는 뜻이다. 공자가 제자 자로(子路)에게 “나루가 어딘지 물어오라[孔子 過之 使子路 問津焉]”고 하자 부근 주민은 “노나라 공자라면 나루를 알고 있을 것[魯孔丘與 知津矣]”이라고 답했다. 여기서 나루는 나루 자체라기보다는 강을 건너는 효율적 방안을 뜻한다. 출전은 논어(論語) 미자(微子)편.

☆ 시사상식 / 이시국 여행

‘이런 시국에 여행을 가느냐’는 뜻이다. 전 국민이 코로나19로 여행을 자제하는 분위기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여행을 간 사람들을 비꼬는 표현. 2019년 일본산 물품 불매운동 당시 처음 사용됐다. 코로나가 확산하면서 해외여행 갔다가 확진 판정받은 사람, 자가 격리 조치를 무시하고 돌아다니는 사람을 비판하는 용어로 다시 떠올랐다.

☆ 한자가 변한 순우리말 / 하필이면

나쁜 일을 당했을 때 쓰게 되는 이 말은 ‘何(어찌 하)+必(반드시 필)’ 한자어에 한글 토씨를 붙여 우리말로 정착되었다.

☆ 유머 / 어둠이 지켜준 플레시보 효과

할아버지가 한밤중에 허리가 아프다며 파스를 붙여 달라고 하자 할머니는 귀찮지만 어두운 방안을 더듬어 찾아서 붙여주었다. 편안하게 잘 자고 아침에 깬 할아버지는 어젯밤 붙인 파스를 보곤 깜짝 놀랐다.

파스에 쓰인 글. ‘중화요리는 칠성각! 전 지역 5분 내 배달합니다.’

채집/정리:조성권 국민대 경영대학원 객원교수, 멋있는 삶 연구소장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아스트라제네카, 모더나·화이자 이어 코로나 백신 임상 청사진 공개
  • 2
    [증시 키워드] FTSE 지수 뭐길래? 신풍제약ㆍ천보ㆍ진원생명과학 '강세'…휴머니젠 호재에 케이피엠테크 '급등'
  • 3
    오스코텍, ESMO에서 레이저티닙 가치 입증 ‘목표가↑’-하나금융

오피니언 최신 뉴스

  • 1
    [데스크칼럼] 복비가 기가 막혀
  • 2
    [김면수의 이슈만화경] 작은 방심과 관심의 차이
  • 3
    [피플] 구태언 IT 전문 변호사 “기업 활동 자유 보장해야…규제개혁 시급”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