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원식 "추 장관 아들 휴가 문의자는 '여성'"...서씨 측 "악의적 주장"

입력 2020-09-16 16:40

제보하기

▲청문회장 나서는 신원식 의원 (이투데이DB)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은 16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 모(27) 씨의 군 복무 시절 특혜 의혹과 관련해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를 한 사람은 여성이라고 주장했다.

신 의원은 이날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서 씨의 휴가 연장과 관련해 문의든 부탁이든 여자분의 전화가 왔다고 한다"며 제보 받은 내용을 밝혔다.

신 의원은 "목소리는 여자분이었다고 한다"고 강조하면서 "당시 (전화를) 받는 사람은 남자 이름인지, 여자 이름인지 잘 몰랐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국방부의 '법무부 장관 아들 휴가 관련 문건'에 따르면 2017년 6월 '서씨의 부모가 휴가 연장에 관해 국방부에 민원을 넣었다'고 써 있다.

서울동부지검은 전날 계룡대 육군정보체계관리단을 압수수색했고, 국방부 콜센터의 메인 서버에 발신 전화번호, 민원내용 등이 담긴 통화 녹취파일이 남아있는 것을 확인했다.

신 의원은 "(통화와 관련한 군의) 신상 기록의 경우 추 장관의 남편(서성환 변호사)으로 기재돼 있다"라고 말했다. 통화 당시 목소리는 여성이었는데, 기록된 이름은 남성인 서 변호사였다는 의미다.

추 장관은 지난 14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관련 질문에 "제가 전화한 사실은 없다"고 강조했다. '남편이 전화한 것이냐'는 질의에는 "남편에게 물어볼 형편이 못 된다"고 답했다.

이에 서씨의 변호인은 신 의원 주장에 입장문을 내고 "익명의 제보자를 내세워 또 다른 의혹을 부풀린 데 대해 응당 책임을 져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마치 추 장관이 직접 전화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부추기는 악의적인 주장"이라며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이용한 비겁한 정치공세"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BJ엉두 "꽃뱀 아냐, 수치심에 극단적 선택 생각"…술자리 폭로전 점입가경
  • 2
    주호민 소신발언, 기안84 친분 옹호 vs "할 말한 것"…네티즌 반응도 극과 극
  • 3
    경주 코로나19 78·79·80번째 확진자 발생…중고생 등 3명 "동선은?"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종합] 민주당, 김홍걸 의원 제명…“품위 훼손·감찰 비협조”
  • 2
    민주당, '재산 신고 누락 의혹' 김홍걸 의원 제명
  • 3
    유명희 본부장, WTO 차기 사무총장 선출 2차 라운드 진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