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말말말] 추미애 "보좌관 전화 여부, 말씀드릴 형편 못돼"·김종인 "추미애, 불공정 바이러스 슈퍼 전파자" 外

입력 2020-09-15 11:00

제보하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4일 아들의 군 시절 병가 연장 과정에서 당시 추 장관의 의원실 보좌관이 부대에 전화를 걸었다는 의혹과 관련해 "전화를 제가 시킨 일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추미애 장관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의힘 윤재옥 의원의 질의에 "실제 보좌관이 전화했는지 여부, 또 어떤 동기로 했는지 하는 것들에 대해서는 말씀드릴 형편이 못 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한 "저는 피고발인 입장이니까 검찰 수사를 기다리는 것밖에 할 수 없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14일 "문재인 정부에서 법무부 장관이 '불공정 바이러스'의 슈퍼 전파자가 되고 있다"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비판했습니다. 김종인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전 법무부 장관은 교육, 현 법무부 장관은 군 복무에서 불공정 특혜로 민심의 역린을 건드리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법무부 장관 불공정 특혜 논란의 최종 종착역은 대통령으로, 대통령이 의도된 침묵으로 사태를 악화시켜서는 안 된다"며 "대통령이 명확한 입장을 밝히고 민심의 눈높이에 맞춰 법무부 장관을 정리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은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 활동 당시의 일로 업무상 배임과 사기 혐의 등으로 기소되자 당원권 행사를 중단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윤미향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에 "법정에서 저의 결백을 밝혀나가겠다. 이와는 별개로 제 개인의 기소로 인해 더는 당에 부담을 줘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라며 이같이 적었습니다. 그는 "저는 오늘부터 검찰이 덧씌운 혐의가 소명될 때까지 모든 당직에서 사퇴하고, 일체의 당원권을 행사하지 않을 것이며, 오직 당원으로서 의무에만 충실히 하고자 한다"며 "당 지도부가 요청을 즉시 수용해달라"고 말했습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아스트라제네카, 모더나·화이자 이어 코로나 백신 임상 청사진 공개
  • 2
    [증시 키워드] FTSE 지수 뭐길래? 신풍제약ㆍ천보ㆍ진원생명과학 '강세'…휴머니젠 호재에 케이피엠테크 '급등'
  • 3
    오스코텍, ESMO에서 레이저티닙 가치 입증 ‘목표가↑’-하나금융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미국 코로나19 사망자 20만 명…올겨울 코로나+독감 ‘트윈데믹’ 우려 커져
  • 2
    글로벌 CEO들, 코로나19 장기화 전망에 생존서 정상 모드로 전환
  • 3
    신동근 "이상직, 이스타항공 해고 사태 최선 다했다고 보기 어려워…엄중히 대처할 것"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