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NDF 1181.8/1182.2, 1.5원 하락..미 주가 급등+FOMC 대기

입력 2020-09-15 07:58

제보하기

역외환율은 사흘만에 하락했다. 미국 3대 증시가 일제히 1% 넘게 급등하면서 위험선호 현상이 확산한데다, 연준(Fed)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두고 관망모드도 가세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달러화는 약세를 보였다.

14일(현지시간) 뉴욕 차액결제선물환(NDF)시장에서 원·달러 1개월물은 1181.8/1182.2원에 최종 호가되며 거래를 마쳤다. 이는 최근 1개월물 스왑포인트 0.00원(서울외환중개 기준)을 감안하면 전장 현물환 종가(1183.5원) 대비 1.5원 내린 것이다.

달러·엔 환율은 105.71엔을, 유로·달러 환율은 1.1866달러를, 달러·위안은 6.8086위안을 각각 기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아스트라제네카, 모더나·화이자 이어 코로나 백신 임상 청사진 공개
  • 2
    "명품 배추 저렴하게 사가세요"… 롯데마트, 안반데기 배추 시세대비보 30% 할인
  • 3
    오스코텍, ESMO에서 레이저티닙 가치 입증 ‘목표가↑’-하나금융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빌 게이츠 “미국의 코로나19 대응에 좌절”
  • 2
    스가 일본 총리, 트럼프와 첫 전화 회담…정상 외교 시동
  • 3
    속보 홍남기 "K바이오 글로벌 시장에서 우리 경제 '일등 브랜드'로 자리매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