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추미애 아들 소환…고발 8개월 만에 첫 조사

입력 2020-09-14 10:57

제보하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1일 오전 경기 과천시 법무부로 출근하고 있다. (뉴시스)

검찰이 특혜 휴가 의혹을 받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27) 씨를 불러 조사했다. 지난 1월 서 씨가 검찰에 고발된 이후 조사를 받은 것은 처음이다.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김덕곤 부장검사)는 전날 추 전 장관의 아들 서 씨를 조사했다고 14일 밝혔다. 검찰은 지난 12일 추 장관의 전 보좌관 A 씨도 소환해 조사했다.

서 씨는 2017년 카투사(KATUSA·미군에 배속된 한국군) 복무 시절 23일의 휴가를 사용하는 동안 군 규정을 어기는 등 각종 특혜를 누렸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이 과정에서 추 장관 부부가 직접 군에 민원을 넣고, 추 장관의 당시 보좌관도 군에 전화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평창 겨울 올림픽 통역병 선발 과정에서 군에 대한 외압 의혹도 불거졌다.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은 이 사건과 관련해 추 장관을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및 근무 기피 목적 위계의 공동정범, 근무이탈 방조 혐의로 지난 1월 고발했다.

검찰 관계자는 “구체적 진술 내용과 향후 수사 일정 등은 공개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종합] 미국 8만명 프랑스 4만명…코로나19 제2의 팬데믹
  • 2
    코로나 이후 첫 인천~베이징 직항편 열린다…에어차이나, 30일부터 출발
  • 3
    백신 개발했다는 러시아…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팬데믹 이후 최대

사회 최신 뉴스

  • 1
    시민단체, 택배사 규탄 집회…"과로사 책임지고 개선책 내놓아야"
  • 2
    [종합] '독감 백신 이상 반응' 전날 대비 365건 늘어…질병청 "접종 지속해야"
  • 3
    [상보] 질병청 "독감백신과 사망, 인과관계 극히 낮아…접종 지속 필요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