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아들 수사 추석 전 마무리 가능성…“복잡한 사건 아니다”

입력 2020-09-12 13:01

제보하기

▲출근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검찰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군부대 특혜 휴가’ 의혹 수사를 추석 연휴 전에 마무리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김덕곤 부장검사)는 최근 추 장관 아들 서모 씨(27)가 복무한 군부대 지역대장이었던 예비역 중령 A 씨와 당시 부대 지원장교인 B 대위, 서 씨의 미복귀 보고를 받았다는 당직 사병 C 씨를 불러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들에게 2017년 6월 당시 서씨가 병가를 연장하며 추가로 휴가를 사용한 경위와 이 과정에서 추 장관(당시 국회의원 겸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의 청탁이나 외압이 있었는지 등을 확인했다.

검찰은 올해 1월 수사를 시작했지만, 반년 가까이 흐른 6월에야 B 대위와 C 씨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하는 등 ‘늑장 수사’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검찰도 최근 수사검사를 증원하는 등 수사 속도를 높이려는 모습이다. 검찰은 당시 휴가 연장과 관련해 서 씨의 부대에 전화한 인물로 지목된 당시 추 의원의 보좌관, 서 씨의 평창동계올림픽 통역병 선발 관련 청탁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송영무 전 국방부 장관의 정책보좌관 등 추가 참고인 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검찰은 참고인 진술 정리와 자료 분석이 끝나면 서 씨 본인도 소환해 조사한 뒤 기소 여부를 정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특혜 휴가 의혹뿐 아니라 자대 배치 및 동계올림픽 통역병 선발 과정에서의 청탁 등 제기된 의혹들을 두루 살피는 것으로 전해졌다.

법조계에서는 이번 사건이 수사하는 데 8개월이나 걸릴 만큼 복잡한 내용이 아니라서 추석 연휴를 전후해 마무리 가능할 것으로 예측한다. 또 대통령과 여당 지지도에 영향을 미칠 정도로 국민적 관심사인 사안이기 때문에 정부와 검찰의 부담을 덜기 위해 검찰이 수사 속도를 내리라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종합] 미국 8만명 프랑스 4만명…코로나19 제2의 팬데믹
  • 2
    코로나 이후 첫 인천~베이징 직항편 열린다…에어차이나, 30일부터 출발
  • 3
    백신 개발했다는 러시아…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팬데믹 이후 최대

사회 최신 뉴스

  • 1
    시민단체, 택배사 규탄 집회…"과로사 책임지고 개선책 내놓아야"
  • 2
    [종합] '독감 백신 이상 반응' 전날 대비 365건 늘어…질병청 "접종 지속해야"
  • 3
    [상보] 질병청 "독감백신과 사망, 인과관계 극히 낮아…접종 지속 필요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