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윤영찬 사보임 요청… “여론 공작, 품위 실추”

입력 2020-09-11 12:39

제보하기
국회의장실 방문 후 사보임요청 공문 전달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에 앞서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오른쪽)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이야기를 하고 있다. 한편 박 의원을 비롯한 국민의힘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소속 위원들은 11일 국회의장실을 방문해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상임위에서 사보임해야 한다는 내용의 공문을 전달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가 국회의장실을 찾아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사보임을 요청했다.

간사 박성중 의원을 비롯해 허은아, 조명희 의원 등 국민의힘 과기정통위 소속 의원들은 11일 오전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윤영찬 의원 사임 요청’ 공문을 전달했다.

윤 의원은 8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연설을 듣던 중 “카카오 너무하군요. 들어오라하셍”이라는 문자를 보내 논란이 됐다. 주 원내대표 관련 기사가 포털사이트 다음의 메인 화면에 걸렸다는 이유 때문이다.

윤 의원은 네이버 뉴스 총괄 이사 및 부사장을 지낸 후 문재인 대통령 초기 국민수통수석으로 활동했다. 이번 국회에서는 포털업체를 담당하는 과방위 소속으로 활동 중이다.

이에 포털사이트 뉴스 편집이 어떻게 이뤄지는지 알면서도 보낸 문자가 맞냐는 지적이 이어졌다. 윤 의원은 논란이 불거지자 하루 만에 “질책을 달게 받겠다”고 사과했다.

그런데도 국민의힘은 윤 의원의 행동이 여론 공작이며 국회의원으로서 품위를 실추시켰기에 상임위에서 사보임을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박성중 의원은 “윤 의원의 행동은 본인이 쌓아온 경력과 지식, 의원으로서 지위와 능력을 활용해 본인 의도대로 포털뉴스를 편집하고자 한 것은 헌법에서 규정한 국회 책무를 중대하게 침해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또 국회의원 윤리실천규범 제2조(품위유지), 제3조(청렴의무), 제4조(직권남용금지)를 거론하며 “과방위원의 자격을 상실했다”고 말했다.

이어 “윤 의원이 상임위원으로 활동하는 것이 공정을 기할 수 없는 뚜렷한 사유가 있다고 인정된다”며 “조속한 사임을 엄중히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은 윤 의원 의혹과 관련해 포털 장악 대책 특위를 만들기로 했다. 약칭은 ‘드루와 포털 게이트 특위’로 위원장은 김기현 의원이 맡고 박성중·박대출·윤두현 의원 등이 참여한다.

특위는 14일에도 간담회를 준비하는 등 진상 파악을 위한 준비 과정에 돌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한송네오텍, 테슬라ㆍ현대차 등 전기차 화재 잡을 신기술 시험성적서 수령
  • 2
    [증시 키워드] 연말 특수에 9만전자 거론되는 삼성전자...코로나 확산 효과 보는 셀트리온
  • 3
    신라젠 주주들 "거래소, 자의적 해석에 근거한 거래정지 강력 규탄"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포토] '반쪽 법사위원회'
  • 2
    [포토] 빈 야당 위원석 바라보는 윤호중 법사위원장
  • 3
    [포토] 법사위 참석한 서욱 장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