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윤영찬 사태 TF' 만들기로…"끝까지 파헤칠 것"

입력 2020-09-09 17:08

제보하기
TF위원장 아직 정해지지 않아

▲8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던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주 원내대표 연설과 관련해 "카카오 너무하군요. 들어오라하세요"라며 누군가에게 문자를 보내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이 9일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카카오 압박성 메시지 논란과 관련해 급기야 당내 TF(테스크포스)를 구성하기로 했다.

국민의힘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번 사태에 대해 다수 의원들이 문제의 심각성을 느끼고 TF 구성을 결정했다"면서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중대 사인이므로, 문제를 바로잡기 위해 당차원에서 끝까지 파헤치켔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와 여권이 포털을 장악하려고 했고 좌우하려고 한 것을 보여주는 사태"라며 "여권이나 정부, 청와대 관련 조직에 포털 출신들이 대거 진출하고 다시 포털로 가는 상황도 함께 따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 윤리위에서도 법 위반 문제 등이 있으면 철저히 따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TF 위원장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라이관린 법적대응, 키스 마크 무슨 일?…“실력도 없으면서 톱스타 행세”
  • 2
    신민아 해킹피해, 불화 폭로 등 악재 겹쳐…팬들 '위로'
  • 3
    속보 진주시 단체연수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15명 추가…총 34명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확진자 접촉' 존슨 英 총리, 11일 만에 자가 격리 해제
  • 2
    [종합]왕이 만난 문재인 대통령 "중국과 함께 한반도 전쟁 종식"
  • 3
    가덕도·공수처법… 與 정기국회내 처리 속도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