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시생 6명뿐”...의사 국시 실기시험 첫날, 1회만 운영

입력 2020-09-08 19:46

제보하기

▲2021년도 제85회 의사국가시험 실기시험 첫날인 8일 서울 광진구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으로 응시생과 관계자들이 섞여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제85회 의사국가시험 실기시험이 8일 시작됐다. 시험장인 서울 광진구 자양동 한국보건의료인국가고시원(국시원)에서는 낮 12시 30분 예정대로 시험이 진행됐다.

이날 국시원에 따르면, 실기시험 첫날인 이날 응시한 사람은 6명이었으며 결석자 없이 모두 시험장에 왔다.

앞서 국시 실기시험은 오전 9시, 낮 12시 30분, 오후 3시 30분 3회(사이클)에 걸쳐 진행되지만 올해 국시는 응시 인원이 적어 1회만 운영됐다.

국시원 관계자는 “이번에는 응시인원이 적어 낮 12시 30분 타임만 운영했고, 12시 30분에 시작해 오후 3시가 조금 넘어서 끝났다”고 설명했다.

의사고시 예정대로 진행 의대생들이 의사 국가고시 시험 응시를 거부하면서 2021년도 제85회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 응시율이 14%에 그쳤지만 정부는 예정대로 8일부터 시험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앞서 지난달 31일 의사 국시 실기시험 시작을 하루 앞두고 시험을 이날로 1주일 연기했으나, 의대생 대다수는 재접수 기간에도 응시를 거부하면서 신청하지 않았다.

이에 전날 0시 마감된 의사국시 실기시험에는 응시대상 3172명 중 14%인 446명만이 신청했다. 이는 2009년 국시 실기시험이 시행된 이래 최소 인원이다.

대한의사협회(의협) 등 의료계에서는 이번 시험에 응시하지 않은 의대생들이 시험을 볼 수 있도록 대책을 다시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보건복지부는 추가 접수를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대응했다.

손영래 복지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이미 한 차례의 시험 일정을 연기했고 접수 기간도 추가로 연기한 바 있기 때문에 이 이상 추가적인 접수 기회를 부여하는 방안은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서은광 사과, ‘7’ 제스쳐 대체 뭐길래…“아물지 않는 상처 미안하다”
  • 2
    속보 삼성전자, 매년 배당 9.8조로 상향
  • 3
    [상보] 뉴욕증시, 이익 확정 매도·FOMC 실망에 급락…다우 2.05%↓

사회 최신 뉴스

  • 1
    LG전자, 콩고민주공화국서 ‘LG 희망학교’ 운영
  • 2
    유노윤호 ‘누아르’, 가온 앨범 차트 1위
  • 3
    [코로나19 지역별 현황] 서울 2만3797명·경기 1만9408명·대구 8280명·인천 3758명·경북 2936명·검역 2689명 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