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인사태풍] '쇄신이냐 안정이냐'…보험·카드사 수장 30여명 임기 만료

입력 2020-09-07 05:00

제보하기
허정수 KB생명보험 대표·정문국 오렌지라이프 대표 등 거취 관심

올 연말 30여 곳의 보험·카드사 수장들의 임기가 대거 만료되면서 대규모 인사 변동이 이뤄질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생명보험사 최고경영자(CEO)들이 올 연말과 내년 1분기를 기점으로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다. 허정수 KB생명보험 대표,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대표, 홍재은 NH농협생명 사장, 성대규 신한생명 사장 등의 임기는 12월까지다. 하만덕 미래에셋생명 부회장과 변재상 미래에셋생명 사장, 조병익 흥국생명 대표 등도 내년 3월이면 임기가 끝난다.

특히 생명보험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경영실적에 타격을 입었다. 생보사는 코로나19 여파로 국내외 증시가 크게 하락하면서 투자수익률이 낮아져 보증준비금 전입액이 늘었다. CEO의 연임에는 실적 지표도 상당한 영향을 미치기에 임기 만료를 앞둔 생명보험사 수장들의 거취가 주목받고 있다.

허 대표는 지난해 1년 연임해 성공했다. KB금융은 계열사 CEO의 임기를 첫 임기년에 1년을 연임하는 ‘2+1’ 제도를 따르고 있다. 이런 점에서 허 대표는 사실상 임기를 끝낸 후라 이번 연임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다만 같은 계열사인 양종희 KB손보 사장은 3연임에 성공했다.

정 대표와 성 사장은 임기가 동시에 끝난다. 특히 신한금융지주가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의 통합법인을 공식화하면서 두 사람이 통합보험사의 수장을 놓고 경쟁을 벌일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홍재은 사장은 앞서 지난해 1월 취임 후 같은 해 12월 연임에 성공했다. 농협금융 계열사는 CEO 임기의 경우 ‘1+1’ 룰을 따르고 있다.

카드업계도 지각 변동이 예상된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이동철 KB국민카드 사장, 정원재 우리카드 사장, 이동면 비씨카드 사장이 12월 임기가 만료된다.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과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은 내년 3월 각각 임기가 만료된다.

이동면 사장은 올 3월 대표에 취임한 만큼 연임이 유력하다. 다만 금융지주 계열사 사장들은 ‘2+1’의 3년 임기를 채웠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위기관리 능력이나 성과 지표에 따라 이들의 거취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나훈아 나이, “마이크 놓을 때 됐다”…김동건 아나운서 “100살까지 노래해 달라”
  • 2
    려욱 열애, 상대는 걸그룹 출신 아리…신천지 의혹 무슨 일?
  • 3
    줄리엔강 해명, 교관 폭행설…‘가짜사나이’ 인기에 루머도 폭발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올 추석엔 보험사 車 무상점검이 없다?…긴급출동서비스는 가능
  • 2
    올해 '확 좁아진' 은행 취업문···‘디지털’ 수시 채용 공략하라
  • 3
    [자산관리는 ‘계층사다리’] 노후준비 안 된 직장인…은퇴 20년 5억 이상 있어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