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카 개그맨', 여자 화장실서 은신까지 했다…"사죄하는 마음으로 합의 중"

입력 2020-08-14 16:12

제보하기

(출처=TV조선 뉴스 캡처)

여자 화장실에서 몰래 카메라를 설치하고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는 '몰카 개그맨'이 첫 재판에서 혐의를 인정하고 합의 중임을 밝혔다.

14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 단독 류희현 판사 심리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별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 혐의를 받고 있는 KBS 공채 출신 개그맨 A씨의 첫 공판기일이 열렸다.

검찰은 A씨가 지난 2018년 10월부터 2020년 4월까지 KBS 연구동 화장실에서 용변을 보거나 탈의하는 피해자를 32회에 걸쳐 촬영하거나 미수에 그쳤다고 보았다. 또 2020년 5월에도 15회에 걸쳐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판단해 A씨를 재판에 넘겼다.

몰카 설치 외에도 화장실 안에서 침입한 후 직접 촬영까지 벌이는 대범함을 보인 것이다.

A씨 측 변호인은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피해자에 사죄하는 마음으로 합의를 진행 중이라고 재판부에 밝혔다.

한편 A씨는 지난 5월 29일 KBS 연구동 화장실에서 몰카가 발견됐다는 신고에 따라 경찰 수사가 이루어지자 6월 1일 새벽 경찰에 자진출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정치권 들썩인 나훈아 공연…"노래로 국민 위로 받아"
  • 2
    '월세 5만원' 영구임대주택에 벤츠·BMW 등 외제차 즐비
  • 3
    중국 "'코로나 백신' 공공재로…합리적 가격에 세계에 제공"

사회 최신 뉴스

  • 1
    [2020 추석 특선영화] OCN MOVIES·OCN, 기방도령·쥬라기 월드:폴른 킹덤·아쿠아맨·힘을 내요, 미스터 리 등 - 10월 2일
  • 2
    귀성ㆍ귀경 행렬에 계속되는 고속도로 정체…"서울~부산 5시간 30분"
  • 3
    상온노출 의심 독감백신 이상반응 4명 늘어…"오한·두통 등 증상"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