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텍스프리, 반기 당기순이익 34억… 전년비 흑자전환

입력 2020-08-14 14:13

제보하기

국내 택스리펀드 1위 기업인 글로벌텍스프리(이하 GTF)는 연결기준 올해 반기 당기순이익이 34억 2998만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흑자전환 했다고 14일 밝혔다.

당기순이익은 영업외수익인 금융자산평가이익 67억 3613만원, 파생상품평가이익 37억 3972만원이 발생하면서 양호한 실적을 냈다.

반면 같은 기간 매출액은 91억 594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7.4% 감소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반기 외래관광객이 전년 동기 대비 74.7% 감소(214만명)했기 때문으로 파악된다. 또한 51억3312만 원의 영업손실도 냈다.

GTF 강진원 대표이사는 “어려운 상황이지만 코로나19 이후 상황을 대비해 철저한 비용 관리 및 업계 내 시장점유율 확대에 힘쓰고 있다”면서 “손실 최소화와 800억원 규모의 현금유동성을 활용한 신규 수익사업 모색에도 전사적으로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코로나19가 펜데믹으로 번지면서 세계 각국이 패닉 상태에 빠졌지만 우리나라는 적극적인 방역 조치와 초기 대응으로 코로나19 모범 국가로 인식되고 있다. 다른 국가와 비교해 안전한 국가 이미지와 더불어 아세안을 넘어 전세계적인 한류 시장의 성장으로 인하여 펜데믹 이후 방한 외국인관광객은 빠르게 회복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종합] 대전 종교 교육시설서 127명 집단감염…"기숙 생할"
  • 2
    대전 종교 교육시설서 127명 집단 감염
  • 3
    공공재개발이 띄운 빌라값, '2라운드'도 뜨겁다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감사원 ‘예산낭비’ 지적에…금감원, 워싱턴사무소 결국 폐쇄 수순
  • 2
    법원 “현대차증권, 유안타·신영증권에 170억원 지급하라”
  • 3
    폐기물 업체 ‘사모펀드→대기업’ 손바뀜…올해도 M&A시장 달군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