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콜센타’ 오승근 나이, 50년 세월 넘어 이찬원에 관심…“꺾기 잘한다”

입력 2020-08-13 22:35

제보하기

(출처=TV조선 '사랑의 콜센타' 방송캡처)

가수 오승근이 후배 가수 이찬원에 애정을 보였다.

13일 방송된 TV조선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박사 특집으로 오승근이 출연해 TOP6과 대결을 펼쳤다.

이날 오승근은 “이찬원을 보고 꺾기를 하지 않냐. 저도 24살에 처음 꺾기를 했다. 처녀 뱃사공을 그때 불렀다”라며 “이찬원과 똑같은 나이다. 그래서 저 친구를 주의 깊게 본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오승근은 1951년생으로 올해 나이 70세다. 18세였던 1968년 홍순백과 함께 ‘투에이스’를 결성해 가요계에 입성했다.

이후 1974년 ‘금과 은’으로 활동 당시 ‘빗속을 둘이서’로 큰 인기를 얻었다. 다음 활동 곡인 ‘처녀 뱃사공’ 역시 큰 사랑을 받았으며 당시 나이 24세였다.

특히 오승근은 배우 故 김자옥의 남편이기도 하다. 1984년 한 번의 이혼 경험이 있었던 오승근은 마찬가지로 재혼이었던 김자옥과 결혼했다. 사업 부도로 힘겨운 시간을 보내기도 했으나 2001년 ‘있을 때 잘해’, 2012년 ‘내 나이가 어때서’를 히트시키며 큰 사랑을 받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BJ엉두 "꽃뱀 아냐, 수치심에 극단적 선택 생각"…술자리 폭로전 점입가경
  • 2
    주호민 소신발언, 기안84 친분 옹호 vs "할 말한 것"…네티즌 반응도 극과 극
  • 3
    경주 코로나19 78·79·80번째 확진자 발생…중고생 등 3명 "동선은?"

사회 최신 뉴스

  • 1
    대법, 특검 '이재용 재판부 기피신청' 기각…"공정성 의심할 사정 없다"
  • 2
    [이시각 연예스포츠 핫뉴스] 주호민 소신발언·이혜성 전속계약·아이유 기부·사필귀정 뜻
  • 3
    '오발탄' 배리어프리영화로 재탄생…오만석 화면해설 참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