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권호, 20년 전 마지막 연인 전화 내용 “선보러 간다고”

입력 2020-08-13 21:43

제보하기

(출처=TV조선 '남남북녀' )

심권호가 다시 한 번 용기를 냈다.

심권호는 13일 방송된 ‘사랑의 재개발’에 등장, 여자 친구를 만들기 위해 출연했다. 심권호는 20년 전 연애를 마지막으로 현재까지 연애를 하지 못한 것으로 유명하다.

심권호는 “2000년도 올림픽 가기 전에 그 때가 20살인데 그게 마지막 여자친구다”며 오랜 기간 연애를 하지 못했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당시 마지막 연인은 갑자기 전화 와 선본다는 전화를 마지막으로 연락이 끊긴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태릉에 있어서 나가지 못했다며 아쉬운 마지막을 전했다.

과거 그는 탈북여성과 가상 연애를 경험하기도 했다. 그는 잦은 음주에 대해 “여자 문제로 받은 스트레스 때문이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여자에게 다 차였다. 주변에 나보다 키크고 잘생긴 애들 뿐이었다”고 언급했다.

심권호는 올림픽에서 두 차례 금메달을 따는 등 ‘레슬링계의 레전드’로 불리고 있다. 그는 해설자와 방송인으로 활발한 활동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나노엔텍, 코로나19 항체진단키트 미국 FDA 긴급사용승인
  • 2
    2020 나훈아 콘서트, 온라인 시청 방법은?…이미자·임영웅 등 초호화 라인업 '트롯어워즈'도 눈길
  • 3
    [올댓트립] 우리집 근처 걷기 좋은 길은

사회 최신 뉴스

  • 1
    2020 나훈아 콘서트, 온라인 시청 방법은?…이미자·임영웅 등 초호화 라인업 '트롯어워즈'도 눈길
  • 2
    법원, 정정순 의원 '체포 동의요구서' 송부…"출석거부 등 체포 필요성 있다"
  • 3
    방탄 추석인사, 유튜브 채널에 '한가위 선물' 한가득…남다른 팬 사랑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