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부부, 수해지역 이재민 돕기 성금

입력 2020-08-13 18:46

제보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수해지역 복구와 이재민 돕기를 위해 성금을 기부했다.

13일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따르면 문 대통령 부부는 연이은 집중호우로 어려움을 겪는 이재민을 위해 이날 성금을 전달했다.

김정희 희망브리지 사무총장은 “전례 없는 폭우로 피해 규모가 큰 가운데, 문 대통령 내외분께서 성금을 기탁해 수해 복구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희망브리지 모금에는 개그맨 유재석씨와 배우 박서준·박신혜씨 등 연예인들도 동참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월세 5만원' 영구임대주택에 벤츠·BMW 등 외제차 즐비
  • 2
    중국 "'코로나 백신' 공공재로…합리적 가격에 세계에 제공"
  • 3
    정치권 들썩인 나훈아 공연…"노래로 국민 위로 받아"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수출 살린 반도체…회복세 이어갈까?
  • 2
    유시민 "계몽군주 논란? 고급스런 비유, 배운게 죄"
  • 3
    '사상 초유' 도쿄증시, 하루종일 거래 마비…시장 '혼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