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뽕숭아 학당’ 영탁, 트로트에 이어 연기 욕심까지…임창정이 롤모델

입력 2020-08-12 22:46

제보하기

▲‘뽕숭아 학당’ 영탁 (출처=TV조선 '뽕숭아학당' 방송캡처)

가수 영탁이 선배 가수 임창정에 팬심을 드러냈다.

12일 방송된 TV조선 ‘뽕숭아 학당’에는 임창정이 게스트로 출연해 트롯맨들과 함께 했다.

이날 임창정은 “기사에서 영탁이 내 손을 잡고 싶다고 한 걸 봤다”라며 “뽕숭아 학당을 접하게 된 것도 영탁이 때문”이라고 반가움을 드러냈다.

영탁은 평소 여러 인터뷰를 통해 가장 존경하는 선배로 임창정을 꼽았다. 또한 자신의 롤모델로 임창정을 꼽으며 그와 같은 활동을 펼치길 바라왔다.

영탁은 “연예계에서 가장 닮고 싶은 롤모델이다. 음악이나 연기 전부 다 그렇다”라며 “저는 이것저것 얇게 넓게 하고 싶다”라고 그 이유를 전했다.

한편 영탁은 지난 7월 종영한 MBC 드라마 ‘꼰대인턴’에 특별 출연하며 연기에 발을 들였다. 특히 영탁의 연기를 본 많은 시청자는 “생각보다 잘한다”, “그냥 연기자인 줄 알았다”라며 놀라움을 드러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한송네오텍, 테슬라ㆍ현대차 등 전기차 화재 잡을 신기술 시험성적서 수령
  • 2
    [증시 키워드] 연말 특수에 9만전자 거론되는 삼성전자...코로나 확산 효과 보는 셀트리온
  • 3
    신라젠 주주들 "거래소, 자의적 해석에 근거한 거래정지 강력 규탄"

사회 최신 뉴스

  • 1
    유은혜 부총리, 경제단체장들과 고졸 취업 활성화 논의
  • 2
    [신간] 성공하는 대북투자는 어떻게 가능한가
  • 3
    법무부 "윤석열 감찰기록 검찰국 이관…감찰위 개최에 만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