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공공재개발 추진에 15곳 이상 조합 참여 의사 밝혀”

입력 2020-08-08 17:16

제보하기
13일부터 설명회 개최…투기 우려해 조합명 비공개

(연합뉴스)

서울시가 공공재개발 추진에 관심을 가진 재개발 조합이 많다고 8일 밝혔다.

서울시는 정부가 ‘8·4 주택공급대책’에서 “정비구역 지정이 해제된 지역도 공공재개발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발표한 뒤 정작 조합들은 흥미가 없다는 보도가 나오자 이날 해명자료를 냈다.

서울시는 “공공재개발 추진에 다수의 조합 등이 관심을 두고 있다”라며 “서울주택도시공사(SH)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이 확인한 결과 현재까지 15곳 이상이 관심을 가지고 참여 의사가 있는 것으로 확인된다”라고 밝혔다.

이어 “주민 관심도가 높은 지역을 대상으로 이달 13일부터 설명회를 개최할 것”이라며 “후보지는 9월 공모로 올해 안에 결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시는 구체적인 재개발 조합명은 공개하지 않았다. 해당 지역에 투기가 일어날 수 있어서다.

정부는 8·4 대책에서 공공재개발 사업 대상을 기존에 재개발 사업을 추진 중인 단지 외에 옛 뉴타운 지역 등 정비구역 해제 구역도 포함했다.

정부는 공공재개발로 2만 가구 이상을 공급하겠다는 목표를 잡은 상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정치권 들썩인 나훈아 공연…"노래로 국민 위로 받아"
  • 2
    '월세 5만원' 영구임대주택에 벤츠·BMW 등 외제차 즐비
  • 3
    중국 "'코로나 백신' 공공재로…합리적 가격에 세계에 제공"

부동산 최신 뉴스

  • 1
    "국토부 52개 위원회 중 7곳, 5년간 대면회의 0회"
  • 2
    규제로 아파트 매매시장 묶이자…다세대·연립주택 '들썩'
  • 3
    '월세 5만원' 영구임대주택에 벤츠·BMW 등 외제차 즐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