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 키, 중학생 정동원과 나란히 ‘귀염뽀짝’…작은 키 콤플렉스에 눈물도

입력 2020-08-07 00:21

제보하기

▲벤 키 (출처=TV조선 '사랑의 콜센타' 방송캡처)

가수 벤이 정동원과 듀엣 무대를 선보였다.

6일 방송된 TV조선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벤과 정동원이 아이유의 ‘잔소리’로 듀엣 무대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이날 TOP6 막내 정동원과 여신6 막내 벤은 역대급 귀여운 무대로 시선을 끌었다. 특히 중학생 정동원과 올해 서른이 된 벤의 비슷한 신장에 관심이 쏠리기도 했다.

과거 한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키가 147.5cm라고 밝힌 벤은 “가수를 준비하며 작은 키에 콤플렉스를 갖기도 했다”라며 “마음고생을 많이 했다. 엄마 앞에서 펑펑 울기도 했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벤은 91년생으로 올해 나이 30세이다. 2010년 베베 미뇽 디지털 싱글 앨범으로 데뷔한 뒤 현재는 음원차트 여신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BJ엉두 "꽃뱀 아냐, 수치심에 극단적 선택 생각"…술자리 폭로전 점입가경
  • 2
    주호민 소신발언, 기안84 친분 옹호 vs "할 말한 것"…네티즌 반응도 극과 극
  • 3
    경주 코로나19 78·79·80번째 확진자 발생…중고생 등 3명 "동선은?"

사회 최신 뉴스

  • 1
    대법, 특검 '이재용 재판부 기피신청' 기각…"공정성 의심할 사정 없다"
  • 2
    [이시각 연예스포츠 핫뉴스] 주호민 소신발언·이혜성 전속계약·아이유 기부·사필귀정 뜻
  • 3
    '오발탄' 배리어프리영화로 재탄생…오만석 화면해설 참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