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고 졸업사진 선 넘었나…'관짝소년단' 속 블랙페이스 논란

입력 2020-08-06 16:00

제보하기

(출처=트위터 캡처, 의정부고 졸업사진)

의정부고 졸업사진을 촬영한 학생들이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온라인 상에서 밈이 된 이른바 '관짝소년단' 코스프레를 진행하면서다.

6일 샘 오취리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20년에 이런 것을 보면 안타깝고 슬프다. 웃기지 않는다"라며 의정부고 졸업사진 중 '관짝소년단' 코스프레 사진을 게재했다.

온라인 상에서 일종의 밈이 된 '관짝소년단' 퍼포먼스는 방탄소년단과 관짝의 합성어다. 슬픔이 극대화될 수 있는 장례식 관 운구에도 불구하고 경쾌한 리듬에 맞춰 춤을 추는 가나 상조회사 직원들의 모습이 유행을 탄 것이다.

샘 오취리는 이 같은 모습을 따라한 학생들이 얼굴 색까지 칠했다는 것에 분노했다. 그는 "제발 하지 말라. 문화를 따라 하는 건 알겠는데 굳이 얼굴 색칠까지 해야 하나"라고 비판했다.

한편 블랙페이스는 흑인이 아닌 배우가 흑인을 흉내내기 위해 얼굴을 검게 칠하는 분장 등을 의미한다. 과거 '개그콘서트' 같은 공개 코미디 방송에서도 쓰이던 분장 수법이었으나 이는 이미 1960년대 미국 인권 운동 영향으로 중단됐으며 현재도 인종차별로 다뤄지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상보] 뉴욕증시, 美 신규 부양책 불확실성 속 혼조세…다우 0.1%↓
  • 2
    [코로나시대 물류혁명 1-②] 패키징, 어디까지 해봤니?...진화하는 종이 상자
  • 3
    [우리동네 주간 시황]경기 김포도 물량부족에 '전세난'...이번주 1.21% 껑충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 날씨] 올가을 가장 추운 날씨…"주말 내륙에 얼음 어는 곳 있어"
  • 2
    옵티머스 대표, "금융감독원 조사 시작 전, 퇴직 간부에 도움 요청"
  • 3
    작년보다 추위 빨리 온다…평년보다 2주 빠른 서울 첫 얼음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