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화성·안양, 도로·지하차도 곳곳 통제

입력 2020-08-06 09:12

제보하기

▲중부지역에 폭우가 내린 6일 경기 파주시 통일대교의 수위가 상승하고 있다. (뉴시스)

집중호우가 내린 6일 경기도 도로와 지하차도 곳곳에서 차량 통제가 이어지고 있다.

화성시에서는 청원리 1549번지 고속도로 아래, 능동 1221번지 300m 구간, 하나지하차도 수원 방향 3차로, 효원·반정 지하차도, 화산동 신한미지엔아파트 주변 도로 운행이 제한됐다.

안양시에서는 대한·수촌·비산·내비산교 하부 도로가, 가평군 46번 국도 서울 방향 청평아랫삼거리∼구팔각정삼거리 구간은 1차로가 침수돼 통제되고 있다.

오산천 수위 상승으로 오산철교, 탑동대교 하상 도로, 두곡동 잠수교도 교통이 통제됐다.

수원시 화산·정천·세평·율전·세류 지하차도는 이날 비로 운행이 한때 제한됐다.

한편 이날 지역별 1시간 최대 강수량은 화성 54.5㎜, 양평 49㎜, 용인 47.5㎜, 군포 44.5㎜, 수원 42.6㎜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상보] 뉴욕증시, 美 신규 부양책 불확실성 속 혼조세…다우 0.1%↓
  • 2
    [코로나시대 물류혁명 1-②] 패키징, 어디까지 해봤니?...진화하는 종이 상자
  • 3
    [우리동네 주간 시황]경기 김포도 물량부족에 '전세난'...이번주 1.21% 껑충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 날씨] 올가을 가장 추운 날씨…"주말 내륙에 얼음 어는 곳 있어"
  • 2
    옵티머스 대표, "금융감독원 조사 시작 전, 퇴직 간부에 도움 요청"
  • 3
    작년보다 추위 빨리 온다…평년보다 2주 빠른 서울 첫 얼음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