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해 지역 방문한 주호영 "정부, 특별재난지역 선포 서둘러야"

입력 2020-08-05 14:45

제보하기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5일 충북 단양군 매포읍 삼곡1리 마을에서 수해 현장 복구 활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5일 정부에 "수해 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빨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경기 이천과 충북 충주의 수해 현장을 살펴보고 봉사활동에 참여한 뒤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정 지역에 피해 액수가 얼마 이상일 때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것으로 안다"며 "이 정도 수해 피해면 가능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행정안전부가 검토해서 빨리 요건 해당 여부를 판단해 결정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또 "예전보단 이런 사태들이 훨씬 잦고 피해가 한번 나면 규모가 엄청나기 때문에 기상이변, 기후변화에 대비해 사전 예방하는 쪽으로 재해 대책을 빨리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재해 대비에 투입하는 예산은 필요 없는 예산이 아니라 훨씬 더 예산을 아낄 수 있는 항목이라 생각하고 적극적으로 예산 당국이나 국회가 발상의 전환을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조금이라도 (재해) 가능성이 있는 곳을 철저히 점검해서 방지하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유지나, 송해와 각별한 정…어쩌다 부녀지간 됐나 ‘뭉클’
  • 2
    오나라 나이, 40대에 예능 첫 고정…“유재석과 함께한 건 가문의 영광”
  • 3
    한샘, ‘유령회사’ 세워 불법 비자금 44억 조성 의혹 제기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원·달러 NDF 1132.2/1132.6, 0.8원 상승..ECB 통화완화 시사vs뉴욕증시 강세
  • 2
    프랑스 테러에 각국 강력 규탄...‘앙숙’ 터키도 “프랑스와 연대하겠다”
  • 3
    [상보] 9월 생산ㆍ소비ㆍ투자 석 달 만에 '트리플' 증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