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출범 후 서울 아파트값 3.3㎡당 947만 원↑

입력 2020-08-04 09:17

제보하기

문재인 정부 들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3.3㎡당 1000만 원 가까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의원이 한국감정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이달 서울지역 아파트 평균 시세는 3.3㎡당 2678만 원이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 5월 가격(1731만 원)과 비교하면 26개월 동안 54.7%(947만 원) 상승했다.

자치구별로 살펴봐도 서울 시내 25개 구에서 모두 2년여 전보다 아파트 평균 시세가 올랐다. 관악구와 구로구, 은평구, 노원구, 중랑구, 강북구, 금천구, 도봉구를 뺀 17개 구에선 이달 기준으로 3.3㎡당 아파트 시세가 2000만 원을 넘어섰다.

문재인 정부 들어 아파트 가격이 가장 급격하게 상승한 지역은 성동구(3.3㎡당 1853만 원→3354만 원ㆍ81.4%)였다. 서대문구(70.1%)와 종로구(66.9%), 동대문구(60.1%)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김 의원은 “부동산시장 전체를 투기로 간주해 규제로만 옥죈 부동산 정치의 결과”라며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비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박서준 윤식당3, 최우식과 함께…절친 ‘방탄’ 뷔 출연 기대해도 될까?
  • 2
    [특징주] 에스와이, 테슬라 차기 킬러제품 솔라루프…특허 보유 기대감에 상승세
  • 3
    이두희-지숙, 웨딩화보+청첩장 공개…이색 디자인 ‘눈길’

부동산 최신 뉴스

  • 1
    KB국민은행, 일주일 만에 "거래지수 통계 다시 발표한다"
  • 2
    서초구 정보사 부지에 문화복합시설 건립 추진
  • 3
    '반토막' 입주 물량, 몰려드는 맹모들… 전세난 ‘설상가상’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