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루키, 절대 목줄 풀어선 안 돼 “작은 동물 사냥 본능”

입력 2020-08-03 23:44

제보하기

(출처=KBS '개는 훌륭하다' )

살루키 견종이 화제다.

살루키는 3일 방송된 KBS ‘개는 훌륭하다’에서 등장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살루키는 국내에서 찾아보기 힘든 희귀종이다.

살루키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개 품종으로 알라의 선물이라고도 불린다. 우아한 외모를 가졌지만 사냥꾼 못지않다. 움직이는 물체를 쫓아 달리려는 성향이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반려견 운동장처럼 허가된 곳이 아니면 절대 목줄을 풀어서는 안 된다. 작은 동물을 사냥하던 개였기 때문에 다른 반려견들에게 우호적이지 않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살루키는 체고 57∼70cm, 몸무게 15∼25kg까지 자란다. 털은 부드럽고 털빠짐이 적고 냄새도 많이 나지 않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분당에서 산본으로... 1기 신도시 리모델링 '배턴 터치'
  • 2
    2020년 추석 인사말 문구, 부모님·가족·지인 추석 인사말…"몸은 멀어졌어도 마음은 가까이"
  • 3
    [증시 키워드] 램데시비르 2배 효과 치료제로 정치권도 관심보인 신테카바이오…입찰 3파전 두산인프라코어

사회 최신 뉴스

  • 1
    '서지현 인사 불이익' 안태근 파기환송심 무죄
  • 2
    대법 “양평군, 갈월추모공원 화장장 설치 거부 정당”
  • 3
    고용부 "오늘까지 특고ㆍ프리랜서 46만명에 50만원 지급 완료"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