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제천-충주 244mm 폭우 현장…열차도 중단됐다

입력 2020-08-02 09:44

제보하기

▲2일 오전 내린 집중 호우로 충북 제천시의 주택들이 침수됐다. 물이 무릎까지 차오른 도로에서 주민들이 걱정스럽게 주택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2일 오전 집중호우로 충북선 삼탄역 철도가 물에 잠겨 있다. 집중호우로 충북선과 태백선 철도 전 구간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연합뉴스)

제천과 충주 등 충북 북부권에 시간당 60㎜ 가까운 폭우가 쏟아지면서 피해가 속출했다.

청주기상지청에 따르면 2일 오전 7시 지역별 강우량은 충주 엄정 224㎜, 제천 백운 202㎜, 단양 영춘 176㎜, 청주 상당 107.5㎜, 괴산 청천 101.5㎜이다. 청주와 괴산, 제천, 충주, 단양, 음성에는 호우경보가, 증평과 진천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또 중앙선 봉양∼제천역 선로에도 토사가 유입되면서 원주~제천 구간 열차가 중단됐다.

사진은 충북선 삼탄역 철도가 침수되고, 제천시내 주택들과 논들이 물에 잠긴 모습.

▲2일 오전 내린 집중호우로 충북 제천시 신동 세거리로 인근 도로가 침수돼 물바다로 변했다. (연합뉴스)

▲2일 오전 내린 집중호우로 충북 제천시 봉양읍 장평리 구미마을 일대 논밭이 물바다로 변했다. (연합뉴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김무열 누구? 전설의 보디 마스터…얼굴 부종 빼기의 달인
  • 2
    [상보] 뉴욕증시, 경기부양책·코로나19 백신 기대감에 상승...다우 1.39%↑
  • 3
    [상보] 국제유가, 미 원유재고 급감·달러 약세에 힘입어 상승...WTI 1.18%↑

사회 최신 뉴스

  • 1
    용인서 골프장 장비실 매몰사고…소방당국 "2명 구조 중"
  • 2
    [코로나19 지역별 현황] 대구 6943명·서울 1636명·경기 1588명·경북 1409명·검역 1255명·인천 386명·광주 208명 순
  • 3
    휴넷, 비대면 이러닝 업고 수강생 역대 최다 기록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