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제2회 커피박(커피찌꺼기) 재자원화 컨퍼런스’ 개최

입력 2020-07-28 10:38

제보하기
환경재단ㆍ한국생산성본부ㆍ인천시와 함께 자원순환 협력모델 제시

▲현대제철과 환경재단, 한국생산성본부가 29일 오크우드 프리미어 인천에서 '제2회 커피박 재자원화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사진제공=현대제철)

현대제철과 환경재단, 한국생산성본부가 함께 진행하는 ‘커피박 재자원화 프로젝트’가 29일 오크우드 프리미어 인천에서 ‘제2회 커피박 재자원화 컨퍼런스’를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커피박은 커피를 만들고 남은 부산물로 흔히 ‘커피 찌꺼기’로 불린다. 아메리카노 한 잔을 만들기 위해 99.8%의 원두가 커피박이 되어 버려진다. 매년 발생하는 커피박만 15만 톤에 이를 정도로 그 규모가 매우 크지만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생활폐기물로 분류돼 대부분 매립 또는 소각 처리되고 있다.

커피박 재자원화 프로젝트는 국내 최초 철강회사인 현대제철과 국내 최초 환경 전문 공익재단인 환경재단, 그리고 지속가능발전 교육ㆍ컨설팅 기관인 한국생산성본부가 2018년 9월부터 함께 시작한 사회공헌활동이다. 세 단체는 커피박을 재자원화하는 사회적 시스템 마련으로 자원 선순환에 기여하는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인천시와 MOU를 맺어 지자체 커피박 수거 프로세스를 구축했으며 프로세스 안정화를 위해 인천시, 인천시 중구ㆍ미추홀구와 협업해 2차년도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이들은 인천시 내 5개 구(중구, 미추홀구, 계양구, 부평구, 연수구) 181개 커피전문점과의 협력을 통해 월평균 15톤의 커피박을 수거하고 있으며 ‘커피박 재자원화 지원기업 공모’를 통해 선정된 4개 기업(사업부문: 커피큐브, 트래닛ㆍ아이디어 부문: 커피사우루스, 씨드레터)과 협력하여 커피박 활용 제품 개발 및 상품화를 지원하고 있다. 또한, 지하철 스크린도어 광고, 온라인 포털사이트 광고 및 이벤트 등을 통해 커피박의 재사용 가능성을 알리는 시민 인식 제고 활동도 진행했다.

‘제2회 커피박 재자원화 컨퍼런스’에서는 커피박 재자원화 프로젝트의 인천시 전역 확산을 위해 인천시 내 8개 지자체의 유관부서를 대상으로 커피박 재자원화 프로젝트를 소개할 예정이다. 또한 프로젝트 진행 성과 공유 및 커피박 업사이클링 지원사업 공모 기업 사례 발표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생방송 투데이' 오늘방송맛집- 빅데이터 랭킹 맛집, 서울 최고의 불족발 TOP 5 '최○○○'의 비결은?
  • 2
    [급등락주 짚어보기] 이재명ㆍ윤석열 대권후보 부상에 테마주 급등…KG케미칼, 배터리 수혜 기대에 ‘上’
  • 3
    시간당 60mm 넘는 집중호우에 광주천 범람 위기·나주 지석천 홍수경보

기업 최신 뉴스

  • 1
    세계 최초 OLED 핵심기술 中 유출 막았다…빼내려던 삼성 연구원들 구속
  • 2
    한진칼, 진에어ㆍ한진 유상증자 참여…836억 원 투입
  • 3
    [컨콜 종합] 롯데케미칼 "대산공장 연내 재가동…M&A 통해 경쟁력 확보할 것"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