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등락주 짚어보기] 수돗물 유충 발견에 웰크론한텍 ‘上’…‘이재명 테마주’ 형지엘리트ㆍ형지I&C ‘급등’

입력 2020-07-17 17:08

제보하기

▲17일 상한가 종목들. (자료=한국거래소)

17일 국내 증시는 6개 종목이 상한가를 기록했다. 하한가 종목은 없었다.

형지엘리트와 형지I&C는 연일 급등세다. 전날 대법원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를 유죄로 판단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파기환송한 영향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이날 형지엘리트는 전 거래일보다 14.70% 오른 1795원에 거래를 마쳤다. 계열사인 형지I&C는 29.86% 올라 상한가를 기록했다. 전날 형지엘리트는 상한가에 거래를 마쳤고, 형지I&C는 15.51% 오른 바 있다.

교복업체인 형지엘리트는 이재명 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무상교복 사업을 추진하며 이재명 정책 테마주로 분류되고 있다.

전날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이 지사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당선 무효형을 선고한 원심을 무죄 취지로 파기했다. 이에 이 지사는 경기도지사 직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향후 2022년 대선에 도전 가능성 역시 커졌다.

경기도 지역 수돗물에 유충이 잇따라 발견되며 수처리 관련주들도 급등했다.

이날 웰크론한텍은 상한가를 기록했으며 뉴보텍(12.50%), 시노펙스(6.21%) 등도 주가가 급등했다.

전날 일부 매체 보도에 따르면 인천과 시흥, 화성 등 경기도 주요 지역수돗물에 유충과 관련해 주민들이 대거 민원을 제기하며 경기 지역 수돗물 품질 문제가 논란이 되고 있다.

이밖에 신풍제약이 15.69% 치솟으며 우선주인 신풍제약우(29.99%)가 상한가를 기록했다. 신풍제약은 지난 5월부터 말라리아 치료제 ‘피라맥스’의 임상2상을 국내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다. 회사가 목표로 하는 임상2상 마무리 시점은 2021년 6월로 알려졌다.

이밖에 유라테크(29.91%), 카스(29.94%), 녹십자홀딩스2우(29.94%) 등은 별다른 호재 공시 없이 이날 상한가를 기록했다.

반면 2차전지용 장비 제조기업 에이프로는 상장 첫 날 상한가를 기록했지만 이튿날 14.35% 급락했다. 외국인과 기관의 차익 실현 매물이 쏟아진 영향으로 보인다. 이날 외국인은 13억 원어치, 기관은 67억 원어치 순매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네이버 "제주은행 인수 검토 한 바 없다”
  • 2
    [급등락주 짚어보기] 한국파마ㆍ필룩스ㆍ골드퍼시픽, 코로나19 치료제 소식에 ‘上’
  • 3
    정솽, 대리모 출산·낙태 논란에 심경…“중국 법 어긴 적 없다”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네이버 "제주은행 인수 검토한 적 없다"
  • 2
    금융위, 고액 신용대출에 원금분할 상환 의무화 추진
  • 3
    선진뷰티사이언스, 공모청약 경쟁률 1987.84대 1…증거금 4.2조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