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박원순 前 비서실장 소환…“1시 39분 마지막통화, 고소 보고 몰랐다”

입력 2020-07-15 15:16

제보하기

▲고한석 전 서울시장 비서실장이 15일 오후 서울 성북경찰서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관련 참고인 조사를 마친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사망 경위를 수사하는 경찰이 15일 고한석 전 비서실장을 불러 3시간여에 걸쳐 조사했다.

고한석 비서실장은 15일 오전 9시부터 이날 오후 12시 30분까지 서울 성북경찰서에서 박 시장의 사망 경위와 관련해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고 비서실장은 박 시장이 실종 당일 공관에서 마지막으로 대화를 나눈 인물로 알려졌다.

고 전 실장은 조사를 마치고 나오면서 ‘임순영 젠더특보가 고소 사실을 박 전 시장에게 보고한 사실을 알고 공관에 갔느냐’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몰랐다”고 답했다.

박 시장과 마지막으로 통화한 시간에 대해선 “약 1시 39분으로 기억한다”고 설명했다. 통화 내용을 묻는 질문 등에는 “경찰에서 다 진술했으니 별도로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이날 경찰은 고 전 실장을 상대로 박 시장의 사망 전 행적과 경위 등에 대해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고 전 실장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대로 다른 참고인들도 추가로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특히 경찰은 박 시장의 사망 경위 수사를 위해 고인의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포렌식과 통화내역 확인을 위한 절차를 동시에 진행하고 있다. 경찰은 현재 박 전 시장이 숨진 장소에서 유류품인 휴대전화 1대를 발견해 보관하고 있다.

기종은 신형 아이폰으로, 잠금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휴대전화는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이나 사망 전 행적 등과 관련한 정보가 담겨 있는 '스모킹건'으로 꼽힌다. 일각에선 박 전 시장의 피소 사실이 실제 유출된 것인지, 유출됐다면 누구를 통해 전달받았는지 등 의혹을 푸는 단서가 될 것이라는 기대도 나온다.

다만 경찰은 이러한 의혹 해소를 위해 디지털포렌식과 통신수사를 하는 것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경찰은 “변사 사건과 관련된 내용으로만 한정해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별도로 경찰은 박 시장의 전 비서 A씨에 대한 온ㆍ오프라인상 2차 가해 행위와 관련한 수사도 진행 중이다. 경찰은 기존 여성청소년과 외에 사이버수사팀 1곳을 추가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전날 피해자 A씨를 두 번째로 불러 2차가해 등과 관련한 고소인 조사를 진행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임영웅 소감, ‘미스터트롯’ 콘서트서 맞은 데뷔 4주년…“모두 여러분 덕”
  • 2
    FNC 공식입장, 권민아 연락에 침묵한 이유…“지민은 일반인의 삶 살 것”
  • 3
    FNC 공식입장, 권민아가 의지한 초아…“난 언니가 좋아”

사회 최신 뉴스

  • 1
    [내일 날씨] 태풍 ‘장미’ 북상 중… 내일 전국에 많은 비
  • 2
    올림픽대로·강변북로 통제… 내일 출근길 대란 '비상'
  • 3
    '복면가왕' 와! 여름이다 숀리 누구?…유명 헬스 트레이너 "나도 피자 좋아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