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서형 반박, 10개월 만에 전속계약해지 요구한 이유…“신뢰 깨졌다”

입력 2020-07-14 19:00

제보하기

▲김서형 반박 (사진제공=SBS)

배우 김서형이 소속사에 전속계약해지를 요구한 이유를 밝혔다.

14일 김서형이 마디픽쳐스에 전속계약해지 소장을 보낸 사실이 알려졌다. 지난해 10월 전속계약을 체결한 지 약 10개월 만이다.

이에 대해 마디픽쳐스는 “일방적인 통보”라며 황당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또한 광고 촬영을 앞둔 상황이 김서형이 연락이 두절되면서 소속사가 위약금을 물어야 하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이러한 가운데 김서형은 동아닷컴과 인터뷰를 통해 “마디픽쳐스와 신뢰가 깨졌다”라며 전속계약해지를 요구한 이유를 밝혔다. 소속사 측에서 제3자에게 자신과 신뢰 관계가 깨질 이야기를 했고 이를 전해 들은 김서형이 전속계약 해지를 요구한 것이다.

김서형은 “처음부터 법적 조치를 취하려고 한 것이 아니었다. 원만한 해결을 위해 무던히 노력했지만 마디픽쳐스 쪽에서 나와의 만남을 거부했다”라고 밝혔다.

한편 김서형은 JTBC 드라마 ‘SKY 캐슬’로 상승세를 다던 지난해 10월 평소 친분이 있던 마디픽쳐스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하지만 지난 4월 SBS 드라마 ‘아무도 모른다’ 종영 시점부터 갈등을 겪어 온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셀트리온, 신제품 출시로 성장세 지속 ‘목표가↑-하나금융투자
  • 2
    SK케미칼, 자회사 SK바이오사이언스 코로나백신 CMO 기대감 ‘목표가↑’ - 한화투자
  • 3
    [베스트&워스트] 제약업종 강세...우리들제약, 코로나 신속진단키트에 60.77%↑

사회 최신 뉴스

  • 1
    제5호 태풍 '장미' 경로, 오후 3시 경남 통영 부근 상륙…제6호 태풍 '메칼라'도 북상 중 '엎친 데 덮친 격'
  • 2
    웅진씽크빅 '놀이의발견', 200억 투자유치…신규사업ㆍM&A 추진
  • 3
    실업급여 지급액 또 최고치 경신...2개월째 1.1조 돌파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