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서형 반박, 10개월 만에 전속계약해지 요구한 이유…“신뢰 깨졌다”

입력 2020-07-14 19:00

제보하기

▲김서형 반박 (사진제공=SBS)

배우 김서형이 소속사에 전속계약해지를 요구한 이유를 밝혔다.

14일 김서형이 마디픽쳐스에 전속계약해지 소장을 보낸 사실이 알려졌다. 지난해 10월 전속계약을 체결한 지 약 10개월 만이다.

이에 대해 마디픽쳐스는 “일방적인 통보”라며 황당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또한 광고 촬영을 앞둔 상황이 김서형이 연락이 두절되면서 소속사가 위약금을 물어야 하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이러한 가운데 김서형은 동아닷컴과 인터뷰를 통해 “마디픽쳐스와 신뢰가 깨졌다”라며 전속계약해지를 요구한 이유를 밝혔다. 소속사 측에서 제3자에게 자신과 신뢰 관계가 깨질 이야기를 했고 이를 전해 들은 김서형이 전속계약 해지를 요구한 것이다.

김서형은 “처음부터 법적 조치를 취하려고 한 것이 아니었다. 원만한 해결을 위해 무던히 노력했지만 마디픽쳐스 쪽에서 나와의 만남을 거부했다”라고 밝혔다.

한편 김서형은 JTBC 드라마 ‘SKY 캐슬’로 상승세를 다던 지난해 10월 평소 친분이 있던 마디픽쳐스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하지만 지난 4월 SBS 드라마 ‘아무도 모른다’ 종영 시점부터 갈등을 겪어 온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임영웅 소감, ‘미스터트롯’ 콘서트서 맞은 데뷔 4주년…“모두 여러분 덕”
  • 2
    FNC 공식입장, 권민아 연락에 침묵한 이유…“지민은 일반인의 삶 살 것”
  • 3
    FNC 공식입장, 권민아가 의지한 초아…“난 언니가 좋아”

사회 최신 뉴스

  • 1
    [내일 날씨] 태풍 ‘장미’ 북상 중… 내일 전국에 많은 비
  • 2
    올림픽대로·강변북로 통제… 내일 출근길 대란 '비상'
  • 3
    '복면가왕' 와! 여름이다 숀리 누구?…유명 헬스 트레이너 "나도 피자 좋아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